편집 : 21.4.19 월 08:24 
검색
 
권순태, 전북팬들에게 전하는 인사
조회수 : 627   |   등록일 : 2017-01-31 07:30:20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단장 이철근)의 주장 권순태가 11년 간 입었던 정든 전북의 No.1 유니폼을 벗는다.

권순태에게 새로운 도전의 손을 내민 곳은 J리그 우승팀 가시마 앤틀러스이다. 지난 1월 초 영입 제의를 받은 권순태는 20여일 간의 긴 시간을 고민한 끝에 도전의 기회를 받아 들이기로 했다.

영입 제안 소식을 들은 전북은 2006년 입단해 11년간 팀과 동고동락 하며 성장했던 선수이자 원클럽 맨인 권순태의 이적을 만류했다.

상호간의 협의점을 찾기 위해 노력했으나 새로운 도전에 대한 권순태의 열정을 꺾지는 못했다. 전북은 끝내 권순태의 결심을 존중하기로 했다.

권순태는 “정말 많은 시간을 고민하고 또 고민했다. 쉽지 않은 결정이었고, 지금도 전북을 떠난다는 것이 실감이 나지 않는다. 클럽하우스를 떠나며 발길이 떨어지질 않았다.”,“34살에 얻기 쉽지 않은 기회이고 처음이자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했다. 가족들과 나의 마지막 도전을 위해서 결정했다. 팬 여러분께서 굉장히 서운해 하실거라는 걸 잘 알고 있다. 죄송한 마음이지만, 응원해 주신다면 일본에 가서도 떳떳하게 전북의 NO.1 선수였다는 것을 증명해 보이고 싶다.”,“전북을 영원히 떠난다고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 K리그를 돌아오게 된다면 반드시 전북으로 돌아오고 싶다”며 자신의 마음을 전했다.

권순태는 2006년 전북에 입단해 K리그 301경기 출전 334실점, 아시아챔피언스리그 47경기 57실점을 기록했다.
댓글(0)
이름 :    비밀번호 :

최근 인기기사
진안군의회 신갑수 의원, 제1차 본회
한국전기안전공사, 올해도 '지역인재'
"사흘간 47명 확진" 익산시, 2주
전국시도지사협의, 일본 원전 오염수
거리두기 2단계인데…밤 10시 넘어
전북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전북도, 생명을 지키는 ‘안전속도 5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