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10.20 수 08:25 
검색
 
김승수 전주시장, 전국혁신도시협의회 회장 선출
조회수 : 3,298   |   등록일 : 2014-07-29 16:15:44
김승수 전주시장이 혁신도시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해 전국 12개 자치단체장으로 구성된‘전국혁신도시(지구)협의회’제7기 회장으로 선출됐다.

특히 김 시장이 지방선거 과정에서부터 강조했던 혁신도시 내 공공기관의 신규 채용시 지역대학 인재들 채용률을 적용하는 ‘지역인재할당제’를 추진과제로 제시해 관심을 끌었다.

전국혁신도시협의회는 29일 대구 동구청 3층 소회의실에서 회장인 강대식 대구 동구청장을 비롯한 회원 자치단체장이 참석한 가운데 정기총회를 갖고 신임 회장으로 김 시장을, 부회장에 강인규 나주시장, 이필용 음성 군수를 선출하는 등 새로운 임원진을 구성했다.

김 시장은 이날 인사말을 통해 “혁신도시가 조성되고 있지만 정주여건이 열악한 실정으로 조속한 시일 내에 입주하는 기관과 주민들의 불편함이 없도록 함께 노력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또한 김 시장은 “혁신도시 조성과 관련해 보다 중요한 것은 지역균형발전이라는 가치를 가지고 공공기관이 이전해 온다는 것”이라며 “‘지방대육성에 관한 법률의 개정을 통해 공공기관 신규 채용시 지방대 출신 인재 35%를 의무적으로 채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그렇다고 1~2년 내에 할 수는 없기 때문에 이를 위한 인재를 육성하고 공공기관에 채용될 수 있도록 준비가 필요하다” 면서 “우리 제7기 임원진의 과제로 삼고 협의회와 함께 이뤄내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협의회는 이날 성공적인 혁신도시 건설을 위해 전주시의 전북혁신도시 공공시설(파출소) 조기 건립을 비롯한 6개 논의 안건을 의결하고 중앙부처에 공식적으로 전달키로 했다.

전북혁신도시 공공시설 조기 건립의 경우 타 혁신도시에 비해 이전기관 임직원 정착율이 높고 빠른 입주가 이뤄지고 있어 치안을 강화해야 하는 실정이다. 특히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파출소의 조기 신설이 필요하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와 함께 공공기관 조기 이전, 비즈니스센터 건립, 산·학·연 클러스터 용지 활성화 방안 강구, 공공기관 이전에 따른 지방세 감면기간 단축, 재난 안전시설 확충 등 타 지자체의 안건에 대해서도 공동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지난 2006년 12월 설립된 전국혁신도시협의회는 12개 혁신도시(지구) 자치단체장으로 구성, 각 지자체별 경험과 정책을 공유하는 등 상호 협력하고 주요 현안에 대한 대정부 건의 등 공동 대응하고 있다. 또 혁신도시국회의원 모임과도 공조체제를 강화하는 등 혁신도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견인차 역할을 하고 있다.
댓글(0)
이름 :    비밀번호 :

최근 인기기사
‘2021 전라북도 창업대전’ 군산대
외면당하는 신혼희망타운 ‘수익공유형
전북도 산림박물관 가을 기획전..‘사
2021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
전북도, 2021 지방자치단체 인권증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 뜨거운 호응
전북도, 환경기초시설 유휴부지 활용한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