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4.8.22 금 22:39 
검색
제33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전주완산수영장 5일간의...
송하진 전북지사, 무주 안성 약초영농조합 적상 상곡천 ...
대통령 직속 이원종 지역발전위원장 전북도청 방문
황정수 무주군수, 청정 반딧불이 명품 사세요!
송하진지사, 태권도연맹총재 면담 태권도선수권대회 유치의...
항공의 개척자 신용욱(愼鏞頊)
2009년 11월 07일 (토) 19:33:52 데일리전북 dailyjeonbuk.com

 

   
 
   
 
시대 : 현대
출생지 : 전북 고창군 흥덕면 사천리
출생일 : 1901년
사망일 : 1962년
정보제공 : 고창군 문화관광과 063-560-2235

소개

우리나라 민간항공의 선구자 故 신용욱(愼鏞頊). 그는 황무지나 다름없었던 우리나라 항공업계에 생애를 바쳐 초석을 마련한 개척자였다.
또한 해방후 처음으로 민간항공사인 대한민국 항공사(KNA)를 세운 인물이다.
그러나 KNA의 도산과 국회의원선거 낙선 등으로 비극적인 생을 마감해야 했다.

◇ 출생과 생애
신용욱은 1901년 고창군 흥덕면 사천리 내사마을에서 광해군때 좌의정을 지낸 신수근을 중시조로 하는 거창(居昌) 신씨 집안에서 태어났다. 그의 집안은 그가 보통학교를 졸업할 무렵, 우리나라 최초의 독일 유학생인 신용식을 비롯 일본 중국 등지에 이미 6명의 유학생을 보낼 정도로 개화가 일렀다.
그는 흥덕보통학교를 마치고 서울로 올라가 휘문고보를 졸업했다. 그가 서울로 유학을 간 것이나 비행사가 되려는 꿈을 갖게 된 것도 일찍 깨친 집안의 영향이라 볼수 있다.

더욱이 신용욱은 어려서부터 개성이 강하고 남에게 지기 싫어하여 한 번 마음먹은 일은 꼭 해내고야 말았다. 그러한 성격은 그가 딸하나 없는 외아들인데도 가정을 박차고 나서 대담하게도 위험천만한 개척기의 항공분야에 뛰어들게 하였다.

1922년 스물 두 살의 청년 신용욱은 일본 오꾸리(小栗) 비행학교를 우리나라 최초의 비행사인 안창남(安昌男·900~1930) 보다 1년 늦게 마치고 1등 조종사 면허를 얻었다. 이때 부터 그의 명성은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어 그는 도오아(東亞)항공전문학교를 졸업했다.

하지만 신용욱은 이에 만족하지 않고 일본보다 훨씬 앞서 있는 서구의 항공기술을 익히기 위해 미국으로 건너 갔다. 그리고 1933년 미국에서도 권위를 자랑하는 「실라」헬리콥터학교 조종과를 졸업, 동양인으로서는 유일하게 국제조종사가 되었다.

그는 귀국후 조선비행학교 교장을 거쳐 항공사를 직접 설립, 사장이 되었다.
해방되던 1945년에는 대한민국항공사(KNA)를 세웠으며 정계에도 투신, 2대와 3대 민의원을 지내기도 했다. 그러나 KNA의 납북과 4·19, 5·16등 정치적 변혁이 휘몰아치면서 4대 민의원 낙선등 정신적 경제적 어려움까지 겹쳤다.

 

결국 그는 1962년 여의도 공항을 눈앞에 둔 한강하류에서 60세의 나이에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다.

◇ 민간항공 개척
1925년 고창군 신림면 평월리 공터주변에는 정읍과 고창 부안등 인근에서 새벽밥을 먹고 나온 구경꾼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난생 처음 비행기를 보기 위해서 였다.

한낮쯤 쌍날개에 프로펠러가 달린 경비행기가 일대를 몇바퀴 돌면서 빈터에 사뿐히 내려 앉았다. 비행기에는 흥덕사람 신용욱이 타고 있었다. 구경꾼들은 흥분했고 흥분은 곧 만세소리로 바뀌었다. 「떴다 보아라 안창남!」의 재현이었다.

비행장도 아닌 공터에서의 무사착륙은 신용욱의 담력과 투지를 보여주었다. 뿐만 아니라 일제치하에서 눌려있던 민족의 자긍심이 살아있음을 보여준 쾌거였다.

미국에서 선진 항공기술을 익힌 신용욱은 사재를 털어 서울 여의도에 우리나라 최초의 비행학교를 설립하였다. 1936년의 조선항공사업주식회사, 1942년의 조선항공업주식회사 설립 등은 모두 항공분야에 대한 그의 탁월한 안목과 비전을 담고 있다. 그가 세운 이들 회사는 전쟁준비에 광분하던 일제의 군수공장으로 변하고 말았다.

신용욱은 8·15 해방과 더불어 평생의 과업인 KNA를 창립, 비로소 자신의 뜻을 펼치게 된다. 이러한 민간항공의 개척은 우리나라 항공사에 최초의 민간항공 개발이라는 커다란 족적으로 평가되고 있다.

그 자신도 온갖 심혈을 기울여 이 사업을 키워 나감으로써 일등비행사로 부터 탁월한 항공사업인으로 전환의 계기를 맞은 것이다.

1953년에는 비행시간 3천 시간을 돌파해 미국 민간항공연맹으로 부터 무사고 비행기록 표창을 받은 최초의 동양인이 되었다. 1956년에는 처음으로 한미(韓美)항공협정 체결을 성공시켜 미국 보잉사로 부터 1백만 달러의 차관을 얻어 내는등 정력적인 활동을 펼쳤다.

그러나 KNA는 보람과 함께 그에게 많은 출혈과 희생을 요구했다. 1958년2월16일 돌이킬수 없는 비운이 닥치고 말았다. KNA소속 여객기 창랑호가 북한간첩들에 의해 공중 납치되어 버린 것이다. 이와 함께 속초에서 여객기가 불시착 하는등 잇달은 사고와 노선 결항이 잦아 KNA는 여객을 외국항공에 빼앗기는등 중대한 타격을 받고 마침내 파산 직전에 몰리고 만다.

◇ 정치활동과 비극적 삶
신용욱은 이승만 대통령의 양아들이라고 소문이 날만큼 신임이 두터웠다.
이러한 총애를 바탕으로 1950년5월, 2대 민의원 선거에서 자유당의 공천을 받아 한민당 제헌의원 백관수(白寬洙)를 물리치고 고창 을(乙)지구에서 당선되었다. 이어 3대에도 당선되어 고창지역에 도로개설과 저수지 축조등 많은 지역사업을 벌였다. 하지만 4대 때(1958년)는 민주당 공천을 받아 출마한 홍순희씨에게, 5대 때(1960년)는 무소속 김상흠씨에게 잇달아 패한데다 KNA의 도산으로 결국 파국을 맞고 만다.

경력
▲ 1901년 고창군 흥덕면 사천리에서 출생
▲ 흥덕보통학교와 휘문고보 졸업
▲ 1922년 일본 오꾸리(小栗)비행학교 졸업
▲일본 도오아(東亞)항공전문학교 졸업
▲ 1933년 미국 실라헬리콥터학교 조종과 졸업
▲ 1936년 조선항공사업주식회사 설립
▲ 1942년 조선항공업주식회사 설립
▲ 1945년 대한민국항공사(KNA) 창립
▲ 1950년 제2대 민의원 당선
▲ 1953년 동양인 최초로 3천시간 무사고 비행기록
▲ 1954년 제3대 민의원 당선
▲ 1958년 KNA 여객기 납북
▲ 1962년 서울 여의도에서 자살

데일리전북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12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4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데일리전북 최근영상뉴스 바로보기
제33회 대통령배 전국수영대회....
송하진 전북지사, 무주 안성 약...
대통령 직속 이원종 지역발전위원...
황정수 무주군수, 청정 반딧불이...
송하진지사, 태권도연맹총재 면담...
정홍원 국무총리 전북혁신도시 방...
부안군, 공약실천 주민배심원단 ...
송하진지사, 휴가중 안희정 충남...
전라북도 'ICT발전협의회' 창...
김승수 전주시장, 전국혁신도시협...
남원시의회, 지리산댐 건설계획 ...
송하진 지사, 장관들 잇달아 만...
제16회 '전주 명품 복숭아' ...
대한노인회고창군지회, 노인지도자...
완주군 여성단체협의회, 제19회...
20140724 무주군, 제26...
20140723 전북도청, 20...
전북도, 한중수교 22주년 기념...
남원복지협회..예술여행 '쿵쾅쿵...
장수군 여성주간 기념행사 열려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주소:(560-053) 전주시 완산구 객사1길 12-5 (2층) |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Copyright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