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1.25 수 09:44 
검색
김제시 진봉반도 거전마을
2009년 09월 21일 (월) 00:11:58 박용근 기자 dailyjeonbuk.com
   
 
   
 
위치 : 전북 김제시 진봉면 심포리
관리처 : 김제시청 관광담당
연락처 : 063-540-3321
정보제공 : 김제시 문화관광과 063-540-3172

소개

김제 진봉반도는 위로는 만경강, 아래로는 동진강으로 에워 싸여 있으며 날카로운 부리를 서해 바다로 내민 새의 머리 형상을 한 땅이다. 반도 북부의 진봉면에는 듬성듬성 야산이 솟아있지만 반도 남부의 광활면은 지평선만 보이는 이색 풍광지대이다.

광활면은 일제 강점기때 방조제를 쌓으면서 바다를 막아 생긴 들판인데 그런 까닭에 전국에서 유일하게 자연적으로 자라는 소나무가 한 그루도 없는 고장이라는 소리를 듣는다.

성덕면에서부터 진봉면 경계에 이르기까지 광활면을 가로지르는 10여km의 도로는 거의 일직선으로 지평선을 바라보며 달리는 맛이 일품이다.

진봉반도 제일의 명소는 심포 바다이다. 썰물 때면 광대한 개펄이 펼쳐져 백합 등의 조개 줍기를 목적으로 한 여행자들이 많이 찾아 들고 봄철이면 철도청의 심포개펄탐사 관광열차가 운행될 정도의 인기여행지이다. 심포에서 김제횟집(063-543-6535)을 운영하는 윤예분씨는 “일본인들도 심포 백합조개를 맛보기 위해 심심찮게 찾아 든다"고 말한다. 백합조개는 날로 먹기도 하고 데침이나 죽으로 요리하기도 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진봉반도의 가장 서쪽 끄트머리에 자리한 거전마을은 그 흔한 횟집도 하나 없지만 차분한 분위기가 매력인 바닷가 마을이다. 진입로가 다소 좁은 것이 흠이지만 진봉면과 광활면을 잇는 지방도에서 1km만 마을 안쪽으로 들어가면 곧이어 가슴을 후련하게 하는 바다가 펼쳐진다. 이 길은 바다로 내려가는 초소 입구에서 끝난다. 거전마을 사람들은 심포와 이웃한 이곳의 개펄에서 백합조개나 죽합조개 등을 채취하고 낚싯배를 운영하면서 살아간다.

자연산 백합은 바다에서 나는 최고의 고단백 식품으로 강과 바다가 만나며 개펄이 발달한 곳에 주로 서식한다. 백합은 뻘이 좋지 않으면 다른 곳으로 서식지를 옮겨버리는데 한 번 솟아오르면 자기 몸의 백배 높이까지 뛴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힘좋은 조개라고 알려져 있다. 백합은 겨울에는 개펄 속 60∼70cm까지 깊숙히 박혀 있다가 봄에 20∼30cm 정도까지 올라온다. 크기에 따라 대, 중, 소, 종표 네 가지로 나뉘는데 우리나라 사람들은 큰 것을 좋아하고 일본인 여행자들은 중간 크기의 백합을 선호한다. 해질녘이면 인근 횟집의 차량들이 거전마을로 한 대 두 대 모여드는데 거전마을 사람들이 채취한 조개를 사가기 위해서이다. 주민 박정환씨(063-544-9597) 등에게 연락하면 낚싯배를 빌릴 수 있으며 고군산열도 일대까지 나가서 우럭, 광어 등을 잡아온다.

요금설명
입장요금
무료입장

오시는길
* 김제시의 서북방향 15㎞ 지점에 위치

1)서울-거전마을:호남고속도로→서전주IC→우회전→지방도716번→김제시입구(한국밧데리)사거리→우회전→지하도→구보자동차 용품장사거리→우회전→국도29번→만경여고사거리→좌회전→지방702호→진봉면→심포리→거전마을

2)부산-광주:남해고속도→호남고속도로→금산사IC→김제역고가도로→좌회전→외곽도로→중앙병원사거리→직진→신흥가스→예술회관신축지 사거리→좌회전→국도29번→서해고속도 방향→만경여고사거리→좌회전→지방도702호→망해사→심포항→거전마을

3)인천-목포-거전마을:서김제IC→우회전→국도29번→만경여고사거리 우회전→지방도702호→망해사→심포항→거전마을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르포]"마스크 써주세요"..공무원
“묘포장이 연못되고 그곳엔 남생이가”
[초점] 생태교통으로 만드는 사람의
전주·익산 '학교 밀집도 최소화' 1
군산대학교 박물관, 심경‧
새만금 신항만, 국가관리 무역항 신규
"의회는 행감하세요, 제주로 연수갈테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