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2.6.28 화 09:07 
검색
[D-13] 지선 코앞 무소속 돌풍 민주당 초긴장
새전북신문 = 강영희 기자
2022년 05월 19일 (목) 07:27:11 새전북신문 http://www.sjbnews.com
   
   

과반 이상 무소속 후보와 민주당 초경합 혹은 열세로 나타나
벌써부터 지선 패배 책임론 부상, 현장선 후보 역량 한숨


19일부터 제 8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 운동이 본격 시작되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무소속 돌풍에 당혹감을 호소하고 있다.

공천 프리미엄은 차치하고 반 민주당 정서가 도내 전역에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직설적으로 과반 이상 지역구에서 자당 후보가 단체장으로 선출되지 못할 것이란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최근 순차적으로 공개되고 있는 여론조사 결과 역시 참담할 지경이다. 민주당 기준에서 전주와 익산, 군산, 김제, 부안, 진안을 제외한 도내 8개 기초단체가 무소속 후보와 경합 혹은 열세 지역으로 분류되고 있다.

더욱이 일부 지역에선 지나치게 버거워 보이는 지지율 격차를 보이고 있어 민주당 지지층 뿐 아니라 후보 진영을 힘겹게 하고 있다.

전날 민주당 이재명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이 긴급 처방격으로 전북을 가장 먼저 방문해 후보 지원 영상을 촬영케 하는 등 대선 과정에서 보여준 성원을 회복하는데 주력한 것도 이 때문이다. 다만 대선 후보를 지낸 이 위원장의 지원 영상이 약효를 발휘할지는 의문이다.

특히 도내 전역에 대한 언론사 여론조사 결과가 여론을 형성하고 주도하는 촉매제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아 도내 다수 지역 후보 진영의 한숨 소리가 깊어 보인다.

민주당 소속의 한 후보측 관계자는 “여론(조사 결과)이 여론을 만든다는 말이 있다. 그 만큼 수치화된 지지율은 지지층 결집과 이탈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친다”며 “무소속 후보가 있는 기초단체 지역이면 무조건 30% 이상 집계되는 상황이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송하진 지사를 컷오프 한 후 전북도당 공천 과정까지 고무줄 잣대라는 비난에 직면하면서 민주진영이 무너진 것 같다”며 “벌써부터 지방선거 패배와 관련한 책임론이 지역 내에서 일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다른 후보측은 20~30%에 이르는 가상번호 안심번호 선거인단 응답률을 지적하면서 “이번 여론조사에서 500개 샘플을 채우기 위해 안심번호를 1만개 이상 준비했지만 응답률이 높아 2,000여명 전화 응답 결과만 반영이 된 셈”이라며 “여론조사 적극층과 비적극층을 나눠 보면 실제 선거 결과는 크게 달라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계속해서 지지해온 샤이 층이 숨어 있다. 박빙이지만 미리 패배 의식에 젖을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지방선거 때마다 부는 무소속 돌풍과 현역 국회의원 등 기득권에 대한 분노는 이번 선거에서도 어김없이 재현되고 있다.

앞서 4년전 치러진 7대 지방선거에선 무주군수(황인홍), 임실군수(심민) 당선인이 모두 무소속이었고 익산시장(정헌율)과 고창군수(유기상)는 민주평화당 소속으로 당선됐다.

8년 전 선거에선 민주당의 전신인 새정치민주연합은 도내 14개 지자체 가운데 7석만 차지할 수 있었고 4회 동시 지방선거에서 열린민주당은 전주와 익산, 진안, 순창 등 4개 지역 단체장만 배출하는 초라한 성적표를 받았다. /강영희 기자 kang@sjbnews.com

새전북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진안홍삼연구소, 잔류농약분석능력 (국
김관영 당선인, 국민의힘 전북도당 방
7월 1일 제36대 전북도지사 취임식
전북애향운동본부 “새 정부, 광역경제
김관영 당선인, “돈 버는 수산양식
“에너지 자립” 전주시 에너지센터 개
전라북도 인수위, 문화콘텐츠 입주기업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