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2.6.29 수 08:22 
검색
임실천, 활짝 핀 꽃양귀비와 꽃길만 걸어요
5월 중순 만개해 6월까지 지속 예정, 힐링 공간으로 각광
2022년 05월 16일 (월)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 임실천, 활짝 핀 꽃양귀비와 꽃길만 걸어요

임실 천변에 꽃양귀비가 꽃망울을 터트리며 붉은 자태를 드러내기 시작했다.

특히 임실천 임실교에서 수정교 1.1km 구간은 최근 언론과 SNS 등을 통해 소개되어 전국에서 관광객들이 양귀비꽃으로 뒤덮인 임실 천변의 붉은 물결을 보기 위해 모여들고 있다.

또한, 임실천 주변으로 수국 등 관목류와 단년생 및 다년생 초화류가 식재되어 붉은 꽃양귀비와는 다른 다채로운 매력을 느낄 수 있다.

붉은 양귀비꽃과 각양각색의 다양한 초화류가 식재된 임실천은 단순한 산책로를 넘어서 주민들에게 힐링 공간으로써 사랑받을 뿐만 아니라 관광객들에게도 각광받고 있다.

개화 시기가 다소 늦었던 작년과 다르게 올해는 좀 더 빨리 꽃양귀비를 만날 수 있다.

4월 말부터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해 5월 중순 만개 예정이며 주민들의 큰 호응 속에 천변가에 핀 붉은 물결의 양귀비 장관은 6월까지 지속될 예정이다.

바쁜 일상생활 속에서 붉은 꽃양귀비와 임실천 곳곳에 피어있는 초화류들이 완연한 봄날과 어우러져 많은 사람들에게 따뜻한 추억을 선사할 것이다.

특히 해 질 무렵 천변을 따라 내리쬐는 석양빛과 어우러진 꽃양귀비의 풍성한 색감을 육안으로 확인하길 추천한다.

양진수 산림공원과장은“위로와 위안의 꽃말을 가진 꽃양귀비가 코로나로 지친 모두에게 힘이 되기를 바란다”며“군민은 물론 임실을 찾는 내방객들에게도 아름다운 임실 천변의 경관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예종으로 재배 가능한 꽃양귀비는 마약 성분이 있는 양귀비와 달리 마약 성분이 없어 합법적으로 재배가 가능한 데 다른 이름으로는 개양귀비, 우미인초라고도 불린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진안홍삼연구소, 잔류농약분석능력 (국
김관영 당선인, 국민의힘 전북도당 방
7월 1일 제36대 전북도지사 취임식
전북애향운동본부 “새 정부, 광역경제
김관영 당선인, “돈 버는 수산양식
‘폭언 물의’ 우범기 “전주시의회 요
“에너지 자립” 전주시 에너지센터 개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