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11.29 월 10:12 
검색
전북사대부고 에코시티 이전·신설 사실상 무산…92.3% 반대
2021년 10월 27일 (수) 19:54:43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전북사대부고 전경© 뉴스1

(전북=뉴스1) 임충식 기자 = 전북대학교 사범대학부설 고등학교(이하 전북사대부고) 에코시티 이전·신설이 사실상 무산됐다. 학생과 학부모는 물론 교직원 절대 다수가 이전을 반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서다.

전북사대부고는 27일 에코시티 이전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했다. 투표에는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 등 총 1432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이 중 1107명(77.3%)가 투표에 참여했다.

개표 결과 1016명(92.3%)이 에코시티 이전·신설에 반대한 것으로 집계됐다. 찬성은 85표(7.7%)에 그쳤다.

이에 따라 전북사대부고의 이전은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투표 결과와 상관없이 전북대총장과 전북교육청이 사업을 추진할 수도 있지만 절대 다수가 반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강행할 가능성은 낮다.

도교육청은 앞서 전북사대부고의 전주에코시티 이전·신설 계획을 발표하면서 과반수 이상이 찬성할 경우,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한편 전주시 대규모택지개발사업에 따라 조성된 에코시티에는 공동주택 총 1만3353세대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미 90% 이상이 조성을 마친 상태다.

하지만 유입된 학생 수에 비해 학교는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고등학교의 경우 아예 없다. 이 때문에 인근 고등학교에 배정받지 못한 학생들은 원거리 통학을 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 때문에 전북교육청은 그 동안 고등학교의 에코시티 이전·신설을 추진해왔다. 전북사대부고가 국립고등학교여서 이전 대상으로 낙점됐다. 국립학교의 경우 교육부의 재정투자심사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또 전북대사부고가 건물 노후화로 개축이 필요하고 남녀공학이라는 점도 감안됐다.

전주에코시티 이전·신설 계획이 발표되자 총동창회가 발끈하고 나섰다. 총동창회는 최근 기자회견을 갖고 Δ학교부지 3분의1 축소 Δ전주시 중학생의 권리 침해 Δ전북사대부고 설립 취지 위배 등을 내세우며 이전 반대 입장을 밝혔다.

전북사대부고가 위치한 전주 금암동 지역 시민·자생단체 역시 기자회견을 갖고 이전 사업추진의 전면 백지화를 요구하기도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이재명 메타버스 호남일정에 전북 왜
김용호 국민의힘 남·임·순 당협위원장
전북도, 고군산군도 국가지질공원 인증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 수요처
전주종합경기장 ‘정원의 숲’ 조성 첫
전북은행, 창립 52주년 기념 JB카
전주시, 겨울철 위기가구 발굴·지원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