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10.18 월 07:13 
검색
제3금융중심지 지정, 대선 앞두고 다시 전북 제1 현안으로 부각
2021년 09월 21일 (화) 23:59:27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전북=뉴스1) 유승훈 기자 = 전북 제3금융중심지 지정 현안이 내년 대선을 앞두고, 다시 지역 제1 공약으로 부각 중이다.

이 현안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지만 야당과 특정 지역, 일부 기득권층의 반대로 이렇다 할 진척을 보이지 못했다.

최근 여당 유력 대선 후보들은 ‘정부의 의지 문제’라는 점을 강조하며, 필요성은 물론 지정에 대한 높은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금융중심지 지정의 기본 인프라 개념인 ‘전북금융센터 건립 사업'은 또 다시 암초를 만났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전북도는 당초 2가지 방식(민간사업자 선정, 전북개발공사 보조사업)을 통한 센터 건립 계획을 세웠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인해 모두 추진되지 못했다. 이후 전북신보 재산(900억원)을 활용한 센터 건립(11층 규모) 안이 현재 추진 중이다.

하지만 최근 중소벤처기업부가 제동을 걸고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신보의 현금(유동)성 자산 중 20% 이내만 사용(건축)해야 한다는 입장을 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20% 이상을 초과할 경우, 소상공인 지원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도에 따르면 20%에 해당하는 금액은 400억원이다. 결국 센터 건립비용 900억원 중 500억원이 부족한 셈이다. 일각에서는 이 같은 이유로 금융센터 건립이 또다시 무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전북도는 ‘과한 우려’라는 입장이다. 아울러 건립은 계획대로 추진될 것이란 입장도 나타냈다.

양선화 전북도 투자금융과장은 “중소벤처기업부의 20% 초과 사용 금지 입장은 법적인 근거가 없다. 염려는 할 수 있는 부분이지만 ‘무산’ 등의 우려는 지나치다”면서 “현재 중소벤처기업부와 긴밀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2021 전라북도 창업대전’ 군산대
외면당하는 신혼희망타운 ‘수익공유형
전북도 산림박물관 가을 기획전..‘사
2021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
전북도, 환경기초시설 유휴부지 활용한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 뜨거운 호응
임실군, 장애인 취미활동 프로그램 큰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