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9.23 목 23:46 
검색
김명지 전북도의원 "전북연구원, 자율성 보장 필요하다"
2021년 09월 12일 (일) 21:19:26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명지 전북도의원이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하고 있다.(전북도의회 제공)뉴스1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전북연구원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북연구원이 지역발전의 한 축을 담당하는 연구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나 역할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반복되고 있어서다.

김명지 전북도의원(전주8)은 10일 임시회 5분 발언에서 “전북연구원을 지역을 대표하는 싱크탱크, 그리고 창의적 브레인으로 도약시킬 수 있는 구체적인 액션플랜이 마련되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연구원들이 전북도의 출연기관인 탓에 온전한 자율성이 보장되지 않고 있다고 봤다.

김 의원은 “인사와 예산 등 기관운영은 물론 개별 연구원이 각자 전문성을 살려 자율적으로 연구 과제를 발굴·수행할 수 있는 시스템이 보장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전북도의 출연금이 충분하지 않아 시·군이 맡기는 수탁·협약 과제를 수행하지 않을 수 없는 구조다. 문제는 이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는 점이다.

김 의원은 “부족한 재정지원으로 연구원의 구조적 한계를 키울 것이 아니라 재정지원 규모를 확대해 수탁·협약 과제에 대한 의존도를 줄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구 자율성을 훼손하는 과제유형 재검토도 시급하다는 게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연구원이 정책과제와 기본과제에 최대한 충실할 수 있도록 연구과제 유형 개편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라며 “연구자율성 제고라는 측면에서 개별 연구원이 도정에 대한 비판적 견해와 대안을 제시할 수 있는 방안도 보장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관건은 지사의 의지다. 연구자로서의 자존심과 독립성을 보장해 주고 이를 토대로 행정이 간과하고 있는 사안에 대해 가감 없이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면서 “필요하면 이를 기관평가 및 연구원 연구실적 평가에도 반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면서 “올해로 연구원은 출범 16년째다. 더 이상 연구원이 안고 있는 구조적 한계로 인해 역할론이 도마 위에 오르는 일이 반복되어서는 안된다”며 “협업이라는 미명 하에 이뤄지던 전북도의 과도한 개입과 간섭도 중단되어야 한다. 연구원의 자괴감을 키우는 ‘전북도 이중대’. ‘용역 하청기관’이라는 오명도 이제는 뗄 때가 됐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고창 명사십리, 고창해변승마클럽 제
김승수 전주시장 “추석연휴 방역수칙
전주형 방역 주목..전주의 또 다른
박형배 제50대 전주시 부시장 취임
9월 16일 오늘과 내일 모레의 날씨
9월 16일 오늘의 역사..세계 오존
발로 뛰는 임실군, 굵직한 국가사업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