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10.20 수 08:25 
검색
임실군, 전라북도 보물 옥정호 관광 홍보 용역 착수
최신 트렌드 반영, 차별화·상징적 홍보물 등 관광 효과 극대화 기대
2021년 07월 23일 (금)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 임실군, 전라북도 보물 옥정호 관광 홍보 용역 착수

임실군이 천혜의 자연경관을 지닌 전라북도의 보물 옥정호의 가치를 알리고 관광 효과를 높이는 홍보방안 마련에 나섰다.

군은 최근 관광 트렌드에 맞는 홍보 전략 마련을 위한‘옥정호 홍보방안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옥정호는 민선 7기 대표 사업으로 추진해 온 섬진강 르네상스 시대를 열어가는 임실 관광의 핵심 콘텐츠다.

이에 군은 민선 6기인 2015년부터 올해까지 330억원을 투입해 붕어섬 에코가든과 에코누리캠퍼스, 붕어섬 출렁다리 등 제1기 섬진강 에코뮤지엄 사업을 적극 추진했다.

지난해 붕어섬 2만평 부지에 방문자 센터를 건립한 데 이어 소나무와 구절초, 철쭉, 수국 등 사계절 수목을 식재를 해서 일년내내 아름다운 섬으로 만들어 가고 있다.

또한, 총길이 410m의 붕어섬 출렁다리 공사가 한창 진행 중으로 내년 초께 완공을 앞두고 있다.

올해부터는 2025년까지 5년간 250억원을 들여서 산악레포츠 체험시설과 수변 관광기반시설 등을 구축하는 제2기 섬진강 에코뮤지엄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외에도 섬진강 에코뮤지엄 진입 및 연계도로 개설과 2만 5천평 규모의 주차장 부지도 조성하고 있다.

군은 출렁다리와 스카이워크, 짚라인 등이 설치되면 전국적으로 많은 관광객이 옥정호를 찾을 것으로 보고 이에 걸맞은 다양하고 차별화된 홍보방안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 용역을 통해 옥정호를 임실군 관광산업 100년을 주도할 중요 자원으로 보고 내년도 붕어섬 개장 등 옥정호 종합개발과 발맞춰 누구나 쉽게 알 수 있는 옥정호의 상징적인 홍보물을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옥정호 특성에 적합한 장소브랜딩을 분석하고 계절별 명소 및 SNS 포토 명당 발굴, 각각의 고유한 스토리텔링 요소 부여 등 테마 및 컨셉 구상을 위한 아이디어도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다음 달부터‘옥정호 권역 경관조성 중장기 계획’도 착수해 향후 휴양과 관광, 생태탐방, 건강증진, 지역경제 활성화 등 복합적인 기능을 창출할 옥정호 경관 신규사업 발굴에도 적극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심 민 군수는“관광자원들의 홍보 효과가 극대화되도록 각 분야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통한 홍보방안을 다방면으로 마련해 추진하겠다”며“옥정호가 전국 최고의 생태관광지로서 명성을 다질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고 관광자원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2021 전라북도 창업대전’ 군산대
외면당하는 신혼희망타운 ‘수익공유형
전북도 산림박물관 가을 기획전..‘사
2021 장수 한우랑 사과랑 축제,
전북도, 2021 지방자치단체 인권증
전라북도 긴급재난지원금 뜨거운 호응
전북도, 환경기초시설 유휴부지 활용한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