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2.6.29 수 08:22 
검색
최훈 행정부지사, 도내 해빙기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현장점검
장수군 수해복구 공사 현장과 전주 급경사지 현장점검 추진
2021년 03월 19일 (금)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전북도 최훈 행정부지사가 19일 지반약화 등으로 사고 위험이 높아지는 해빙기를 맞아 도내 현장을 점검했다.

이날, 최 부지사는 지난해 7~8월간 집중호우로 도로가 유실된 장수군 내 국도 13호선 수해복구 공사현장 2개소와 전주시 도토리골 급경사지 붕괴위험지구를 방문했다.

현재 수해복구 사업이 추진 중인 장수 식천지구와 오성지구는 지난해 9월과 12월에 유실된 부분을 긴급복구해 임시개통해 도민의 불편을 최소화해 공사를 추진하고 있다.

뒤이어 방문한 전주시 도토리골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은 2019년 4월에 붕괴위험지역으로 지정 고시했고 지난해 총사업비 89억원을 확보해 현재 설계용역 중이며 오는 4월에 공사를 착수할 예정이다.

최 부지사는 공사 현장 내 절개지 등 안전위험 시설 및 해빙기 굴착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안전관리계획을 하나하나 꼼꼼이 점검했다.

급경사지에 대해서는 주택 주변 절개지나 축대 등의 시설 붕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점검을 철저히 실시하고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훈 전라북도 행정부지사는 ”안전문제는 도민들의 생명과 즉결되는 사항인 만큼 해빙기 안전사고 우려가 있는 현장을 사전에 점검해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동절기에 얼었던 땅이 녹으면서 지반이 약해짐에 따라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도내 급경사지 등 3,216개소를 지난 2월부터 오는 4월 16일까지 집중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진안홍삼연구소, 잔류농약분석능력 (국
김관영 당선인, 국민의힘 전북도당 방
7월 1일 제36대 전북도지사 취임식
전북애향운동본부 “새 정부, 광역경제
김관영 당선인, “돈 버는 수산양식
‘폭언 물의’ 우범기 “전주시의회 요
“에너지 자립” 전주시 에너지센터 개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