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1.25 월 09:45 
검색
규제 15일만에 전주 아파트거래 ‘뚝’, 얼어붙은 전주 부동산시장
전북일보 = 김보현 기자
2021년 01월 04일 (월) 07:47:36 전북일보 http://www.jjan.kr
   
     

전주지역 아파트를 중심으로 한 부동산 광풍이 지난해 1년내내 불었던 것으로 분석결과 재확인됐다.

하지만 집값이 크게 솟았던 전주 부동산 시장은 지난달 18일 정부가 전주시를 부동산거래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한 것을 계기로 거의 ‘0’ 상태로 접어들고 있다.

아파트 가격 상승폭도 반감됐다. 특히 신도심지역을 중심으로 지정효과가 두드러지면서, 정부와 전주시의 규제가 전주 부동산 시장에 즉각적이면서도 매우 광범위하게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 조정대상 지정 후 에코시티도 거래 ‘0’

조정대상지역 지정(지난해 12월 18일) 후 전주시 모든 아파트 거래량이 뚝 떨어졌다.

전주시 아파트 총거래량 변화 추이를 보면 12월 1일~17일까지 거래건수가 1189건에 달했으나 지정일 이후에는 172건으로 대폭 감소했다. 한국 부동산원 등에 공개된 전주시 아파트 거래현황을 분석한 수치다.

월별로 전주시 아파트 거래량을 분석하면 지난해 11월은 1796건, 지정 이전 12월 1189건, 지정 이후 12월 172건이다. 신도심이 몰려있는 덕진구는 지난해 11월 842건, 지정 이전 12월 540건, 지정 이후 12월 72건으로 감소폭이 완산구보다 더 크다.

집값상승률이 기형적으로 컸던 에코시티, 만성·효천지구에서는 규제 후 아파트 거래량이 한 건도 나오지 않았다.

11개 단지로 구성된 에코시티는 지난해 11월 66건이 거래됐으나 12월 전주시가 대대적인 단속에 들어서면서 11건으로 감소했다. 그런데 12월 18일 조정대상지역 지정 이후에는 전무한 실정이다.

만성지구 역시 11월 54건, 12월 1일~17일까지 10건, 12월 18일~31일까지 0건이었다. 효천·혁신지구도 각각 11월 1건·20건, 12월 1일~17일까지 3건·14건 이었으나 12월 18~31일까지 0건·2건이 거래됐다.

아파트 가격도 영향받고 있다. 한국 부동산원이 집계한 주간 아파트 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매주 0.23% 포인트씩 상승하던 전북지역 아파트 가격이 조정구역 지정 이후 0.16%포인트 상승에 그쳤다. 각각 0.20%와 0.27% 포인트가 상승했던 전주 완산구와 덕진구의 아파트 가격 상승도 0.16%와 0.22%포인트로 상승세가 확 꺾인 것으로 나타났다.

△ 1년내내 전주지역 아파트 광풍 불었다

그간 전주지역에 아파트 광풍이 불면서 수요·공급에 따른 자율적인 시장기능을 잃어버렸음이 각종 수치상에서 고스란히 드러났다.

2019년과 2020년 전주시 아파트 거래량을 비교하면 각각 8275건에서 1만 4603건으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기간별 거래량을 분석하면 2019년 1월 619건에서 2020년 11월 1796건에 이르는 등 두 배 이상 늘었다. 연초부터 광풍이 불었다는 얘기다. 2019년 11월 1007건을 기록한 후 2020년에도 월별 거래량 1000건대 이상을 이어갔다.

2020년 2월 1210건, 6월 1588건, 7월 1335건 등 인구유입은 제자리인데 투자세력 개입 등으로 아파트 거래량만 수백건씩 증가했다.

2020년 8월에는 949건으로 거래량이 급감했지만, 이는 임대차보호3법(전월세 상한제, 계약갱신청구권만 우선 시행) 발표로 일시적으로 매매·전세물건이 모두 줄어 숨고르기하던 시기다. 정부의 부동산정책 발표에도 곧바로 거래량이 다시 늘었다.

임대차 보장 기간을 최대 4년까지 확대하는 2+2정책이 전세난을 가중시켜 매매 거래 상승을 부추긴 것도 요인이라는 분석이다. 9월 1034건, 10월 1301건에서 11월 1796건으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정부와 전주시가 대대적인 단속과 규제를 나서면서 전주 부동산거래 시장이 기형적 팽창을 멈추는 분위기다.

유진선 전주시 아파트거래 특별조사단 팀장은 “12월 18일 조정대상 지정 직전까지 거래가 활발하다가 지정 이후 사실상 부동산시장이 멈췄다. 이는 그간 실수요 거래가 아닌 투자목적의 거래가 성행했음을 웅변적으로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현재 물건을 쥐고 있는 투자자들이 팔아야 할 시점을 눈치보고 있을 때인데 청주 등 타 조정대상 지역 사례처럼 타이밍을 보다가 부동산시장이 재과열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6개월~1년 이상은 재상승을 막는 게 관건”이라고 강조했다.

전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순창군 2021 상반기 전보인사..1
1월 18일 오늘과 내일 모레의 날씨
완주군 2021 6급이상 승진 및 전
[시론] 이동권은 생존권, 시골버스
'82명 모집' 군산시 공공일자리에
전라북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연
전북은행, 2021년 1분기 경영전략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