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1.19 화 11:30 
검색
‘음주운전에 사기·절도까지’ 도 넘은 전주시청 공무원 일탈
2020년 11월 25일 (수) 08:57:38 박용근 기자 news22001@naver.com

(전주=뉴스1) 임충식 기자 = 최근 1년 간 각종 위법행위로 징계를 받은 전북 전주시 공무원이 17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운전에서부터 사기·절도까지 징계 이유도 다양했다.

24일 전주시 감사담당관 행정사무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1년 동안(2019년 11월~올해 9월) 검찰로부터 기관통보를 받은 공무원은 총 41명(39건)이다.

이 가운데 유죄가 확정돼 징계까지 이뤄진 공무원은 총 17명으로 파악됐다. 아직 수사 및 재판이 진행 중이거나 징계절차가 진행 중인 인원까지 포함하면 20명으로 늘어난다.

나머지 21명은 검찰로부터 ‘혐의없음’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1명은 대부분 가벼운 교통사고나 업무와 관련돼 수사를 받았었다.

17명에게 내려진 징계를 유형별로 보면 강등 1명, 정직 2명, 감봉 2명, 견책 3명, 불문경고 5명, 주의 4명 등이다.

징계사유도 유형도 다양했다.

코로나19 상황임에도 음주운전은 빠지지 않고 등장했다. 실제 올해 음주운전으로 처벌을 받은 공무원은 5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전주시청에 근무하는 A씨는 술에 취해 운전대를 잡았다가 벌금 15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이 공무원은 경찰관의 음주측정까지 거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시청은 A씨에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

또 다른 공무원인 B씨는 0.114%의 만취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적발됐다. B씨는 지난 2012년에도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전력이 있는 점을 감안, 강등 처분을 받았다.

나머지 3명도 각각 정직과 감봉 처분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뿐만이 아니다. 은행에서 의자에 놓인 가방을 훔치고, 신용등급을 높이기 위해 본인 명의의 체크카드를 타인에게 대여한 사례도 있었다. 담배 냄새 문제로 아랫집과 몸싸움을 벌인 공무원도 있었다.

전주시의회 행정위원회의 한 의원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음주운전을 하는 등의 행동은 절대 용납돼서는 안 되는 중대한 범죄 행위다”면서 “일부 공무원들의 일탈 행위가 열심히 일하는 전체 공무원들에게 피해가 가는 만큼, 보다 강력한 처벌과 함께 예방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교조·교사들 “전주예술고 교사 부당
정읍시노인복지관, 취약계층 어르신에
전북도, 산물벼 인수도와 2차례 조곡
세상은 ‘무죄’로 답했는데…꼭꼭 숨어
‘갑자기 6장의 해고통지서 날벼락’
전북도, 전국최초 마을만들기 도센터
황새도 선택한 대한민국 생태문화수도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