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1.25 수 09:44 
검색
"방역 안지킨 한 사람 때문에 병원 혼란" 원광대 총장 문자 논란
2020년 11월 21일 (토) 09:38:46 신상철 기자 sinscastle@naver.com
원광대학교 전경(원광대학교 제공)© News1

(익산=뉴스1) 박슬용 기자 = 박맹수 원광대학교 총장이 병원 직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가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지난 18일 코로나 확진판정을 받은 간호사를 '병원을 혼란에 빠뜨린 사람'이라고 지칭, 직원들의 반발을 불러오고 있다.

20일 원광대병원 한 직원에 따르면 박맹수 총장은 지난 19일 문자메시지를 통해 “병원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은 한 사람으로 인해 병원이 큰 혼란에 빠졌다”며 “어제 아침에 병원 점검 시 간호사 선생님들의 마스크 착용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턱마스크 또는 미착용하고 대화하는 사례도 여럿 보였다”고 지적했다.

여기서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은 사람은 원광대병원 간호사(181번째·18일 확진)를 지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직원들은 해당 문자메시지가 직원들의 사기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반발했다.

익명의 원광대 병원직원은 “모두 최선을 다해 방역지침을 준수하고 노력하고 있는데 이런 문자까지 받아 더욱 힘들다”며 “특히 181번 확진자를 언급하며 이 사람 때문에 병원 혼란에 빠졌다고 하는 것은 직원을 벼랑 끝으로 내몰고 있는 느낌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병원 직원 모두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런 지적 문자보다 따뜻한 한마디가 우리에게는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원광대학교 관계자는 “의료 현장에 어려움이 많은 것을 총장님도 안다”며 “하지만 (확진자 발생)일이 터졌고 이에 방역지침 준수를 더 잘하자는 의미에서 보낸 문자메시지인데 오해가 있을 수 있는 문구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박 총장의 문자메시지로 인해 반발이 일자 윤권하 원광대학병원장이 직접 진화에 나섰다.

윤 병원장은 문자메시지를 통해 “금일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원광대학교 총장님의 방역지침 준수 문자 발송 과정에서 전달 착오로 인해 교직원분들, 특히 간호사분들의 마음을 상심케 한 점,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어 윤 병원장은 “저는 여러분들의 헌신적인 마음에 항시 공감하고 있다”며 “병원과 환자를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는 것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르포]"마스크 써주세요"..공무원
“묘포장이 연못되고 그곳엔 남생이가”
[초점] 생태교통으로 만드는 사람의
전주·익산 '학교 밀집도 최소화' 1
군산대학교 박물관, 심경‧
새만금 신항만, 국가관리 무역항 신규
"의회는 행감하세요, 제주로 연수갈테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