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10.21 수 08:43 
검색
김정수 도의원, 김승환 교육감 3기 막바지 공직기강 해이
2020년 10월 14일 (수) 09:13:07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김승환 교육감 3기 막바지에 접어들고 있는 시점에 도교육청의 공직기강이 해이해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13일 제376회 전북도의회 임시회에서 김정수(익산2·교육위) 의원은 도정 및 학예행정에 관한 질문을 통해 “최근 도교육청 내부에서 인사정보가 유출되는 등 공직기강이 해이”해졌다며, “조직 내부견제 시스템이 부재”하다고 질타했다.

최근 도교육청에서 인사부서 담당직원이 다른 직원들의 인사정보를 특정직원에 유출하고 이를 취득한 직원은 해당 정보를 사적으로 활용해 도교육청 내부감사가 이뤄진 것

김정수 의원은 “교육감 3선 임기가 절반을 훌쩍 넘기고 있는 시점에 다시 한번 공직문화와 공직기강 확립을 위한 교육감의 의지”가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또한, 도내 직업계고 취업률 저하와 신입생 미충원율 증가라는 이중고에 처해 있다며, 특단의 대책 마련도 요청했다.

김의원에 따르면 2016년 도내 직업계고 신입생 숫자는 5,112명이었지만 2020년 현재 2,975명으로 약 40%에 가까운 2,137명이 감소했으며, 지난해 감사원 감사결과 도내 직업계고 중에는 2016년부터 2018년 3년간 취업률이 3%, 13.5%에 불과한 학교들도 있었다는 지적이다.

그는 “직업계고 취업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고, 무상교육 전면 확대로 상대적 지원효과”가 사라지면서 “직업계고에 대한 선호도가 감소하고 이는 신입생 미충원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에 처해 있어 도교육청의 특단의 대책 마련을 주문했다.

김정수 의원은 2009년 도입된 영어회화 전문강사들의 처우개선과 고용안정을 위한 도교육청의 적극적인 자세도 주문했다.

도내에는 77명의 영어회화전문강사들이 있지만, 정부가 정규직 전환 제외 대상으로 정하면서 이들에 대한 처우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반영한 것

아울러, 전북도에 대해서는 익산 장점마을 피해보상과 관련하여 민사조정에 적극 대응을 통해 주민들의 고통과 슬픔에 공감하는 행정을 보여 달라고 요청했다.

김의원은 “지난 6월에 한 분, 9월에 두 분이 또다시 암선고를 받았다”라면서 “최근 감사원 감사 결과 지방자치단체의 관리·감독의 부실이 지적된 만큼 지자체의 책임있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주민들이 청구한 국가배상에 대해, 소송으로 해결하는 것은 또다른 아픔이 될수 있다”며 “민사조정을 통해 원만히 협의가 이뤄지는 것이 주민들의 고통과 심정을 헤아리는 행정”이라고 말하며 “법률적 틀에 얽매이기 보다는 공감하는 행정을 보여 달라”고 촉구했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10월 16알 전북도 및 시군 주요행
4·15총선 공소시효 D-1…전북지역
새만금해수유통공동행동 “새만금 해수유
호남지역 탈핵연대체 , 한빛 핵발전소
소원섭 전북도 주무관, '대한민국 자
군산~제주 하늘 길…6개월 만에 다시
송하진 도지사, ‘지역균형 뉴딜’과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