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9.22 화 09:30 
검색
[초점] 전주, 세계 여행자의 숨겨진 보물로 ‘주목’
2020년 08월 04일 (화) 08:00:36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2016년 론리플래닛 시작으로 해마다 세계적인 언론매채 전주여행 매력 소개

영국의 여행매거진인 트레블위클리가 전주를 ‘올해와 내년에 방문할 아시아 최고의 여행지’ 중 하나로 소개한 것은 전주가 여행하기 충분한 매력을 가졌고, 여행을 즐기기에도 안전하다는 것을 입증한다.

그간 전주는 세계적인 여행 잡지와 유력언론들로부터 숨겨진 보물 여행지로 주목을 받아왔다.

대표적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여행출판사이자 세계 모든 배낭여행자들의 지침서로 불리는 ‘론리 플래닛’은 지난 2016년 ‘1년 안에 가봐야 할 아시아의 10대 명소(Lonely Planet-Best in Asia, Our pick of where to go in Asia in the next 12 months’에서 전주를 3위로 소개했다.

전주를 세계 관광객들이 반드시 방문할만한 매력과 가치가 있는 관광명소로 소개한 이 내용은 미국 CNN을 통해 전 세계에 알려지기도 했다.

론리 플래닛은 당시 “전주의 중심에 있는 한옥마을은 한국에서 가장 잘 보존된 수백채의 한옥이 있는 전통마을”이라고 소개하며, “한옥의 우아한 곡선의 지붕 아래 박물관, 찻집, 장인의 작업장이 그 안에 자리하고 있다”고 극찬했다.

또한 “한국이 오랫동안 태국이나 베트남처럼 식도락 여행지로는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전주는 비빔밥의 본고장이자 식도락 여행지”면서 “현재까지는 전주가 많은 외국인 여행객들에게 그리 눈에 띄지 않았지만, 곧 입소문이 날 것”이라며 전주여행을 적극 추천하기도 했다.

론리플래닛에 이어 해외 주요언론들도 전주를 세계적인 식도락 여행지로 주목해 소개하기도 했다.

세계적인 뉴스전문 채널인 미국 CNN은 지난 2017년 전주 콩나물국밥을 포함한 ‘한국음식 10선’을 세계에 소개했다.

‘Eating Viet Nam (맛있는 베트남)’의 작가인 영국출신 식도락 작가 그레이엄 홀리데이는 ‘Eating Korea: Reports on a Culinary Renaissance(맛있는 한국: 음식의 르네상스에 대한 보고서)’ 책자를 통해 한국에서의 음식탐험 일대기를 소개했으며, 이를 CNN를 통해 공개했다.

특히 그는 전주에 대해 ‘한국의 모든 도시를 통틀어 가장 맛있는 음식으로 잘 알려진 도시이자, 미식가들의 안식처’로 소개하기도 했다.

이어 2018년에는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의 맛이 영국의 유력 언론매체인 ‘더 가디언(The Guardian)’과 러시아 최대 언론사인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 호주의 유명 여행포털사이트인 트레블러(Traveller)를 통해 전 세계에 알려졌다.

먼저 ‘더 가디언’은 최근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한 ‘A foodie tour of South Korea (대한민국 음식기행)’이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전주를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비빔밥의 본고장 △한국에서 음식으로 대적할 곳이 없는 도시 등으로 소개했다.

더 가디언은 이 기사에서 “한국의 음식이 동아시아 최고의 음식”이라고 극찬한 후, “전주는 대한민국 음식의 수도이며, 전주의 음식 라이벌이라고는 대적할 곳이 없고, 한국전쟁 전으로 거슬러 평양 정도”라고도 언급하기도 했다.

이어 1925년 설립된 러시아 최대 미디어사인 콤소몰스카야 프라우다는 최근 자사의 기획보도를 통해 전주를 ‘말이 필요 없는 음식의 수도’, ‘전통음식에 대한 자부심이 대단한 도시’, ‘풍요로운 음식의 고장’으로 러시아 전역에 소개했다.

러시아를 대표하는 미식기행 전문기자인 레오니드 자로프 편집국장은 전주를 찾아 직접 취재한 이 기획보도를 통해 전주를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로 선정된 ‘요리의 수도’라고 소개했으며, 전주의 궁중음식에 대해서는 맛과 고급스러운 식기·플레이팅 등 색상의 조화까지 극찬을 하며 “왕이 된 느낌”이라는 소감도 곁들이기도 했다.

호주 트레블러는 ‘한국: 동계올림픽과 더불어 지금 꼭 가봐야 할 이유 5가지’라는 특별 기고를 통해 “한국은 일년 내내 색다른 아름다움을 지닌 나라”라며 전주와 서울, 경주, 제주, DMZ(비무장지대)를 평창 올림픽 기간 꼭 가봐야 할 5개 도시(장소)로 꼽았다.

전주에 대해서는 “다양한 재료를 섞어 먹는 모든 이들에게 사랑받는 비빔밥의 본고장이자 한국음식의 메카”라며 “서울이 가슴을 뛰게 하는 역동적인 도시라면, 전주는 주린 배를 호강시킬 수 있는 도시”라고 표현했다.

전주는 세계 최고의 남성매거진인 ‘에스콰이어’로부터 전 세계 여행자들이 죽기 전에 꼭 해봐야 할 식도락여행지로도 주목을 받았다.

‘에스콰이어’는 지난해 자사 중동판 온라인을 통해 ‘여행 버킷 리스트 아이디어: 죽기 전에 꼭 해봐야할 100가지(Travel Bucket List Ideas: 100 things to do before you die)’에 △에콰도르 갈라파고스 섬 항해 △뉴질랜드에서의 번지점프 △스위스 알프스의 헬리콥터 스키 △미국의 절경 로드트립 △사하라사막의 모래서핑 등과 함께 전주 미식여행을 소개했다.

에스콰이어의 편집부와 SNS 팔로워 등의 추천을 토대로 작성된 이 기사에 포함된 대한민국 도시는 전주가 유일하다.

전주한옥마을의 매력은 올해 유럽의 주요 공영방송의 예능프로그램을 통해 소개되기도 했다. 바로 지난해 11월 전주에서 촬영된 이탈리아 리얼리티 쇼인 ‘페키노 익스프레스(Pechino Express)’가 이탈리아방송협회(RAI) TV를 통해 방송된 것.

이 프로그램에서 전주는 태국과 중국을 거쳐 마지막으로 살아남은 팀들의 최종대결장소로, 출연자들은 가장 한국적인 도시인 전주 한옥마을에서 ‘한복입고 셀카 찍기’ 미션을 수행하면서 경기전과 남천교 등 한옥마을 일대의 아름다운 가을 모습을 소개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전주는 세계적인 언론들이 주목하면서 이미 많은 도시들이 부러워하고, 세계인들이 오고 싶어 하는 도시가 됐다”면서 “포스트코로나시대를 맞아 안전하고 매력적인 전주여행의 진면모를 널리 알려 글로벌 문화관광도시로 우뚝 설수 있도록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이원택 의원 '농업기계화 촉진법’개정
전북대 김태완 교수팀, 차세대 반도체
전주시, 임산부·영유아 부모에 비대면
송하진 지사 "코로나 대비 올 추석,
전국기능경기대회, 심사위원 1명 확진
전북, 제55회 전국기능경기대회 개최
같은 날 같은 법정에 선 부자…아들은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