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8.5 수 14:43 
검색
전주시, 동학 정신 알리는 파랑새관 조성 본격화
7월 중순 파랑새관 조성공사 착수해 민의 광장, 쌈지갤러리, 주차장 조성 등을 내년까지 완료키로
2020년 07월 02일 (목) 신상철 기자 sinscastle@naver.com

전주시가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안치된 추모공간인 녹두관을 건립한 데 이어 전시·교육·체험공간인 파랑새관을 조성하기로 했다.

시는 이달 중순부터 오는 11월까지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옛 완산도서관 B동을 리모델링해 동학농민군의 희생을 기리고 동학농민혁명정신을 계승·발전시키기 위한 ‘전주동학농민혁명 파랑새관’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완산공원 일대에 조성되는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는 아시아 최초의 근대민주주의가 실현된 전주의 역사적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추진된다.

파랑새관은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 자원을 주제로 증강·가상현실과 홀로그램 등 최신 ICT를 활용해 전시·체험·교육 등과 휴식을 겸할 수 있는 다목적 문화공간으로 조성된다.

특히 동학농민혁명을 주제로 한 미술작품은 물론, 민족·민중 운동, 인권 등 민중미술 작품을 테마별로 전시하는 민중미술 갤러리가 조성돼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하게 된다.

향후 시는 파랑새관 조성에 이어 민의 광장, 쌈지갤러리, 주차장 등을 건립하는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 2단계 사업을 2021년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시는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이 모두 완료되면 아시아 최초의 민주주의를 실현했던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가치를 바로 세우고 동학의 정신이 스며든 전주정신 정립을 통해 전주시민들의 자존감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앞서 시는 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벨트 조성사업 1단계로 지난해 전주동학농민혁명 주요 전적지인 완산공원 일대에 전주동학농민혁명 녹두관을 건립하고 전주역사박물관에서 임시 안치해온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을 125년 만에 영구 안장했다.

또 투구봉의 기존 꽃동산을 확장해 이팝나무와 영산홍 등 수목을 식재하고 산책로와 휴게데크를 설치해 쉼터 개념의 신규 꽃동산도 조성했다.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 관계자는 “파랑새관은 동학농민군 지도자의 유골이 안장돼있는 녹두관과 함께 동학농민혁명의 거점시설로서 동학농민혁명이라는 역사적 사건뿐만 아니라 천년의 역사를 간직한 전주의 ‘민’의 역사를 알리는 핵심공간이 될 것”이라며 “전주동학농민혁명 역사문화 공원을 인근의 전주한옥마을과 전라감영, 서학동 예술촌 등과 연계해 새로운 역사문화 자원으로 활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은행, 자산관리 컨설팅 역량강화
전주복숭아 큰잔치 열린다..29일 아
전북도, 부동산소유권 이전 특별조치법
전주서 또 대부업 사기…36명 "고수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후쿠시마 원전사고 10년’ 고창군
대한민국 첫 수소시내버스, 전주시 달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