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12.12 목 23:55 
검색
완판본문화관, 민간 인쇄 조보(朝報)의 번각(飜刻) 목판 전시와 목판 인쇄 시연
조선 최초의 민간 인쇄 신문 조보(朝報) 학술대회서
2019년 12월 04일 (수) 07:03:40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지난 11월 28일(목) 영천시립도서관 지산홀에서 세계 최초로 활자 조판 방식으로 간행된 상업용 일간 신문인 ‘조보(朝報)’ 관련 학술세미나가 개최되었다.

영천역사문화박물관이 주최·주관한 이번 학술대회의 기념행사에서 대장경문화학교와 완판본문화관(관장 안준영)은 민간 인쇄 조보(朝報)의 번각(飜刻) 목판 전시와 목판 인쇄 시연을 함께 진행하였다.

조보(朝報)는 승정원에서 정부의 공보매체 내지 관보(官報)로서 발행한 신문으로 기별·기별지(奇別紙)등으로도 불렸다. 주요 소식들을 필사해 중앙 및 기관의 관서를 중심으로 배포했다. 2017년 영천에서 최초로 발견된 조보(朝報)는 조선 1577년에 활자 조판 방식으로 민간에서 매일 간행해 사고 판 상업용 일간 신문이었다. 비록 3개월 간행으로 폐간, 사대부 상층 지식인을 위한 간행물이었지만 세계에서 최초로 민간에서 신속성과 상업성을 갖춘 신문을 제작했다는 것은 조선 전기 인쇄문화와 방각본 연구에 의미가 크다.

경상북도 유형문화재 521호로 지정된 민간 인쇄 조보의 가치를 재조명하는 이번 학술세미나는 UNESCO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한 첫발을 내딛는 행사로 김경수(청운대) ‘조선시대 민간인쇄조보 편간의 역사와 의미’, 김영주(전 경남대) ‘1577년 민간인쇄조보의 언론사적 의의’, 옥영정(한국학중앙연구원)  ‘16세기 목활자 인쇄와 조보인쇄의 가치’,  이민희(강원대) ‘민간인쇄조보의 유통과 독서’, 서호철(한국중앙학연구원) ‘1577년 민간인쇄조보의 내용과 사회사적 의미’ 등이 발표되었다.

완판본문화관 안준영 관장은 “번각된 목판 전시와 인쇄 시연을 통해 목활자본과 목판본의 차이를 이해하고, 민간에서 간행된 출판물의 가치와 의미를 함께 알릴 수 있는 행사에 참여하게 되어 뜻깊다”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2019 군산시 자원봉사자대회 개최
전북도, 조선산업발전 상생회의 개최
전북은행, ‘창립 50주년 기념 정기
안호영 의원, 서울시~전북 완주
전북도 광역 연계·협력 사업 , 제5
‘친일행보 경찰국장 8명’ 전북지방경
안호영 의원, 법안 가결 등 의정활동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