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11.15 금 09:01 
검색
정헌율 시장, 서동축제에서 백제와 마한 분리 검토 지시
정헌율 시장, 태풍 피해복구에 만전 주문
2019년 10월 07일 (월) 신상철 기자 sinscastle@naver.com
   
▲ 정헌율 시장, 서동축제에서 백제와 마한 분리 검토 지시
정헌율 익산시장이 7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그 간 ‘백제’에만 치중해 우리의 소중한 역사인 ‘마한’을 잃어버리고 있다고 지적하며, 이제라도 서동축제에서 백제와 마한을 분리하여 마한의 역사를 되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헌율 시장은 “우리시의 대표축제인 서동축제는 1969년 시작한 마한민속제전에서 유래했는데, 오늘날 서동축제는 서동과 선화를 중심으로 한 백제중심의 축제로 기울어져 있다.”고 설명하며, “내년부터는 서동축제에서 마한의 역사를 별도로 분리해 추진할 수 있도록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이어 “우리 익산은 삼한시대 마한 54국의 중심지로서 기원전 194년, 기준왕이 익산땅 금마를 도읍으로 정해 마한을 다스렸다는 기록이 있으며 ‘기준성’이라고 불리는 ‘미륵산성’이 그 대표적인 유적이다.”면서, “기준산성에 대한 관광지 개발 및 홍보도 시급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 밖에도 이날 회의에서 정헌율 시장은 “농민들이 하루빨리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태풍 피해복구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주문했다.

또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발생으로 국화축제 개최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적절히 대처하라.”고 당부하는 한편, “지구온난화로 인해 10월 태풍이 잦아지는 추세.”라며, “국화축제 개최시기에 대한 재검토가 요구되는 시점.”이라고 언급했다.
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쓰레기 더 가져가기 해요”
완주군 구이면, 불법광고물 집중단속
완주군, “공공기관에서 인턴경험”
전북 ‘친환경 자동차 규제자유특구’
장수군 국도위험도로 및 병목지점 개선
장수군, 전북대 연계 평생교육 프로그
굿피플 인터내셔널 전북지부, 정읍시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