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9.20 금 09:51 
검색
전북대 연구진, 고농도 프로바이오틱스 돼지 장 건강 개선 증명
2019년 08월 30일 (금) 07:10:06 문양수 기자 news2200@naver.com
   
     

체계적인 고농도 프로바이오틱스 급여로 장 건강이 획기적으로 개선된 ‘파워 돼지’ 생산할 수 있다는 사실을 전북대학교 연구진이 밝혀내 화제다.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단장 이학교)이 돼지의 질병과 다양한 염증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원천기술인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에 대한 연구결과를 미국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8월 최신호에 게재한 것이다.

‘돼지의 장내 미생물 및 면역 반응의 조절에 대한 프로바이오틱스의 유익한 역할(Beneficial roles of probiotics on the modulation of gut microbiota and immune response in pigs)이라는 제목의 논문을 통해서다.

전북대 허재영 교수,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 이학교 교수, 서울대 김영훈 교수 등 미생물, 유전, 수의 전공 11명의 연합 연구팀이 수행한 이번 연구는 돼지의 프로바이오틱스 섭취가 공생미생물과 숙주 사이의 상호작용을 통해 장내 면역유발 유전자 발현을 감소시켜 장내 염증을 줄이고 장관 발달과 장 건강을 개선할 수 있음을 밝혀냈다.

또한 사람의 장 질환 개선을 위한 항염증 마이크로바이옴 치료제 개발에도 적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연구팀은 어린 돼지에게 프로바이오틱스 중의 하나인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 JDFM LP11을 급여하고, 장내 미생물 조절과 면역 반응에 대한 역할을 조사했다.

급여한 프로바이오틱스는 어린 돼지의 소장에서 융모의 발달을 촉진시키고, 장내미생물을 다양하고 풍부하게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소장에서 선천성 면역 반응 및 사이토카인 생산과 관련된 7개 유전자의 발현이 프로바이오틱 급여에 의해 하향 조절된 것으로 밝혀졌다.

미생물 군집 기능 분석은 장관 발달 및 장 건강을 촉진시키는 분지형 아미노산 생합성과 뷰티릭산 대사가 프로바이오틱스 급여에 의해 증가했다는 것도 새롭게 밝혀냈다.

최근 가축 생산에서 프로바이오틱스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는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그러나 돼지의 장내미생물 및 면역 반응 조절에 있어서 프로바이오틱스가 수행하는 정확한 역할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은 부분이 많이 남아 있었다.

이번 연구 결과로 프로바이오틱스 급여가 공생미생물과 숙주 사이의 상호작용을 변화시켜 장내 면역유발 유전자 발현을 감소시킴으로써 장내 염증을 줄이고 장관 발달과 장 건강을 개선할 수 있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증명되었다.

선행 연구에서는 구제역 백신 항체 형성률이 98%에 달해 학계와 업계의 큰 관심을 모은바 있다. 이후 축산농가에 대량으로 공급될 수 기반이 조성 될 전망이다.

이번 연구는 전북 전주시 소재 연구모델 농장 두지팜(연구 참여자 장성용 박사)을 중심으로 산학협력으로 진행 되었는데 현재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이 적용된 돼지는 ‘두지포크’라는 고품질 돼지고기 브랜드로 개발·판매되어 연구 성과의 확산을 통한 산업화가 진행 중이다.

이번 연구를 이끈 전북대 허재영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고농도 프로바이오틱스 급여 돼지의 면역력 강화와 강건성 신장에 상당한 의미를 갖는다”며 연구성과의 확산과 상용화를 위해 논문을 통해 증명된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을 축산업계의 난제인 질병, 생산성 저하, 냄새뿐만 아니라 축산 미세먼지 해결하기 위한 현장 시범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북대 동물분자유전육종사업단 단장을 맡고 있는 이학교 교수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논문이 게재된 것은 에코 프로바이오틱스 솔루션이 전 세계 과학자들에게도 인정받고 있다는 증거”라면서 “돼지뿐 아니라 소나 닭 같은 가축은 물론 사람의 질병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 출신 장관급 6명 시대…지역 현
전주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전국 3위
김승수 전주시장 "에너지전환 위해 기
9월 11일 오늘의 역사..1919
유네스코 음식창의도시 전주, 전주음식
들어보세요! 지평선이 들려주는 김제의
전주시, 출생신고 시 통합신청서 제출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