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12.6 금 10:02 
검색
익산보석박물관 '일본 여인' 논란에 시민사회단체 우려 표명
전라일보 = 권순재 기자
2019년 08월 14일 (수) 09:05:25 전라일보 http://www.jeollailbo.com
   
   

기모노를 입은 여인이 담긴 작품을 문제 삼아 전시회 자체를 무산시킨 전북익산보석박물관에 전북겨레하나가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벌이는 불매운동의 정신을 오판하고 왜곡하는 일이다”며 우려를 표했다.

전북겨레하나는 13일 논평을 내고 “우리가 반대하는 것은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고 한반도와 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일본 정부의 잘못된 정책과 조치다”면서 “일본이라는 국가 전체, 혹은 국민을 반대하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대한민국의 시민의식은 날로 진보하고 있다. 익산 보석박물관과 익산시가 이러한 상황을 냉정하게 파악하고 현명한 해결책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익산보석박물관은 지난 7일 개막하려던 원로 서양화가 초대전을 취소했다. 당초 박물관은 전시회에서 이중희 화백의 작품 16점을 다음달 22일까지 전시할 예정이었다.

이 화백의 ‘일본 여인’ 작품을 높고 시민 정서를 자극할 수 있다는 박물관 측과 작품으로 바라봐야 한다는 이 화백 측의 의견이 엇갈려 논란이 일고 있다./권순재기자·aonglhus@

전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여군 성추행 혐의 육군 부대장 구속
2019 군산시 자원봉사자대회 개최
[해설] 50년 전북도민 숙원 '새만
부안군, 제10회 설숭어 축제..12
원광대 의과대학 오경재 교수, 국무총
전주한옥마을 효과로 전주형 마이스산업
겨울을 제대로 느끼자!! “동감전북”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