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12.6 금 10:02 
검색
[박승원의 아침독서] 불필요한 것을 덜어내자
2019년 08월 09일 (금) 08:57:13 페친 박승원님 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0970152392
   
   

담을 때가 아니라

덜 때 내가 잘할 수 있는 일,

내가 정말 하고 싶은 일이 보인다.

기꺼이 더는 사람이 되어야겠다.

(오은, ‘덜어내는 삶’, 경향신문 2019. 8. 6.자에서)

 

**배움과 생각**

더하는 게 많을수록

좋아지는 줄 알았습니다.

더하면 더할수록 든든해지고,

꽉 찬 삶을 사는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언제부턴가

더할수록 부담이 됩니다.

머리에 채울수록 복잡해지고,

몸에 쌓을수록 둔해집니다.

더하면 더할수록 어지러워지고

삶은 허망해지는 겁니다.

 

왜 그럴까요?

마트에서 깨달았습니다.

굳이 필요하지도 않은 것을

덤으로 더 준다는 광고에 속아

카트에 넣는 내 모습을 보며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더하면 더할수록

좋아지는 것이 아니라

불필요한 것도 늘어납니다.

나를 무겁고 복잡하게 만들고,

둔하게 만드는 겁니다.

 

오은 시인은 말합니다.

‘덜어야 일상이 서서히

드러나기 시작한다.’고 합니다.

자신을 옥죄고 위협하는 것들을

덜어내야 내게 꼭 필요한 것이

보이기 시작한다고 합니다.

 

먹은 것이 소화되지 않을 때,

계획한 일을 소화할 수 없을 때,

어떠한 감정을 소화시키지 못할 때

먼저 덜어내기 시작해야 합니다.

불필요한 것을 먼저 덜어내야

부담도 줄어가는 겁니다.

 

삶이 부담스럽다면

불필요한 것이 많아서입니다.

불필요한 살이 쪄서 둔해지고,

불필요한 일이 많아서 무거워지고,

불필요한 감정이 쌓여서 어지러운 겁니다.

 

불필요한 것들을 덜어내면

정말 필요한 것이 드러납니다.

불필요한 살을 덜어내면 멋진 몸매가 드러나며,

불필요한 일을 덜어내면 꼭 해야 할 일이 드러나며,

불필요한 감정을 덜어내면 온전한 마음이 드러납니다.

 

더하는 삶보다 덜어내는 삶이

내게도 꼭 필요한 삶입니다.

오늘, 기꺼이 덜어냅니다.

불필요한 것들을.

 

**정리와 다짐**

삶이 부담스럽다면

불필요한 것이 많아서입니다.

불필요한 살이 쪄서 둔해지고,

불필요한 일이 많아서 무거워지고,

불필요한 감정이 쌓여서 어지러운 겁니다.

 

불필요한 것들을 덜어내면

정말 필요한 것이 드러납니다.

불필요한 살을 덜어내면 멋진 몸매가 드러나며,

불필요한 일을 덜어내면 꼭 해야 할 일이 드러나며,

불필요한 감정을 덜어내면 온전한 마음이 드러납니다.

 

더하는 삶보다 덜어내는 삶이

내게도 꼭 필요한 삶입니다.

오늘, 기꺼이 덜어냅니다.

불필요한 것들을.

페친 박승원님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여군 성추행 혐의 육군 부대장 구속
2019 군산시 자원봉사자대회 개최
[해설] 50년 전북도민 숙원 '새만
부안군, 제10회 설숭어 축제..12
원광대 의과대학 오경재 교수, 국무총
전주한옥마을 효과로 전주형 마이스산업
겨울을 제대로 느끼자!! “동감전북”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