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7.19 금 07:06 
검색
국회 대표연설서도 전주 상산고 자율형 사립고 재지정 논란
전북도민일보 = 전형남 기자
2019년 07월 05일 (금) 08:21:51 전북도민일보 http://www.domin.co.kr
   
   

전북 교육청의 전주 상산고 자율형사립고 지정 폐지를 둘러싼 논란이 더욱 확대 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4일 국회 대표연설에서 전북 상산고의 자사고 지정 폐지는 “ 교육감의 전횡이 독재 수준에 가깝다”라며 김승환 교육감을 직접 겨냥했다.

또 바른미래당 정운천 의원도(전주 을) 이날 전북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주 상산고 자율형 사립고 재지정을 촉구했다.

나 대표는 이날 대표연설에서 “교육의 자율과 창의를 지켜 나갈것”이라며“이를위해 교육의 다양성과 자율성은 필수”라고 말했다.

또 나 대표는 특히“ 획일적 교육은 미래 인재를 길러낼 수 없고 지금 벌어지는 ‘자사고 죽이기’는 획일주의에 의한 자율과 창의의 말살”이라고 말했다.

특히 “ 전북 상산고의 경우, 교육감 전횡은 독재 수준에 가깝다.”라며 “운동에 재능이 있는 아이에게 훈련 기회를 주고, 미술에 재능이 있는 친구에게 교습을 해주는 것처럼,

공부를 더 하고 싶은 아이에게 더 높은 수준의 학습 기회를 주는 것이 도대체 왜 잘못된 것입니까?”라고 주장했다.

정운천 의원도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 재지정을 촉구하고 “상산고가 전북의 자랑, 대한민국의 명문 고등학교로 남을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자사고인 상산고의 재지정 평가를 둘러싼 갈등이 확산돼 국회 현안보고까지 열리게 됐다”면서 “전북도민의 한사람으로서 전 국민의 관심사가 되고 있는 것에 대해 너무 부끄럽고 안타까운 심정이다”고 했다.

정 의원은 김승환 교육감에 대한 비난도 쏟아냈다.

그는 “지난 5월21일 지역의 3대 현안에 대한 입장발표를 통해 상산고 문제를 지역에서 해결해 줄 것을 촉구한 바 있다”며 “거듭된 소통 요청에도 김 교육감은 불통으로 일관했고 독단적이고 불공정한 평가지료로 재지정 취소 결정을 발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전북교육청만 평가기준을 80점으로 했으며 사회통합전형을 강제로 평가했다”며 “김승환 교육감은 유체이탈 논리로 일관하고 거짓말까지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김 교육감이 거짓말을 했다는 근거로 6월26일 국회 교육위원회의 현안보고 내용을 들었다.

정 의원은 “김 교육감은 상산고 학생 360명 가운데 275명이 의대를 간다는 가짜뉴스를 만들어 냈다”며 “상산고의 올해 졸업생 386명 가운데 실제 의대 진학생은 48명이고 졸업생 71명을 포함해도 119명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김승환 교육감은 학생, 학부모, 교사들의 만족도 만점인 상산고를 살리고, 찢어진 전북 민심도 회복해야 한다”면서 “김 교육감 스스로도 불공평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재량권이 절실히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설정욱 기자 서울=전형남 기자

전북도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주시, 2019 하반기 6급이하 인
전북도, 2019 하반기 인사..6급
익산 남성고 자사고서 일반고로 전환
군산대 김종수 교수, 2019 우수학
군산대 평생교육원-온누리항공, 드론실
전라감영배경 3D애니메이션 '콩쥐별전
세계 태권도인의 축제 전주에서 열린다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