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6.19 수 09:56 
검색
[박승원의 아침독서] 리더는 봉사하는 자다
2019년 06월 04일 (화) 18:55:06 페친 박승원님 www.facebook.com/profile.php?id=100000970152392
   
   

어떤 팀이나 조직의 리더 역할을

더 높은 직함이나 더 큰 보상, 더 많은 연봉 등

개인적 목표를 성취하기 위한 과정의

한 단계로 받아들인다면, 결코 진정한

성공을 거두지 못할 것이다.

(존 헤네시, <어른은 어떻게 성장하는가>에서)

 

**배움과 생각**

“직함이나 거기에 따라오는

부수적인 것들이 마음에 든다는 이유로

이 일을 맡아서는 안 됩니다.

동료 교수들과 학생들에게

봉사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수락해야 해요.

그게 바로 이 자리를 맡은

사람이 하는 일입니다.”

 

스탠퍼드대학교 총장을 역임하고,

현재 나이트-헤네시 재단의 대표로 있는

존 헤네시가 스탠퍼드 공대 학장을 제안받고

고심하고 있을 때 전임자로부터 들은

리더십에 관한 조언입니다.

 

리더로서의 역할이

남을 거느리는 군림이 아니라

남을 위하는 봉사라는 것입니다.

 

세종대왕도 왕의 역할을

이처럼 말한 적이 있습니다.

“백성들이 무지해서

억울한 일을 당하거나

잘못된 행동을 하지 않도록

돕는 것이 왕의 역할이오.

농사짓는 사람들이

근심과 탄식이 없게 하는 것 또한

왕의 역할이다.”

 

존 헤네시와 세종대왕은

자신의 역할을 잘 이해했습니다.

공대 학장의 자리나 왕의 자리가

남에게 군림하고 누리는 자리가 아니라

남에게 봉사하고 섬기는 자리임을 알았기에

그들은 리더로서 성공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습니다.

리더의 역할은

군림하는 게 아닙니다.

남보다 더 높은 직함이나

남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으며

남에게 권력을 휘두르는 것이

리더의 일은 아닙니다.

 

리더의 역할은

봉사하는 데 있습니다.

남이 성공하도록 돕거나

남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남보다 앞장서서 헌신하는 것이

리더의 일인 것입니다.

 

자신의 역할을

잘 이해하는 사람이

성공적으로 그 일을 해냅니다.

남에게 군림하는 리더보다

남에게 봉사하는 리더가

성공하는 이유입니다.

 

**정리와 다짐**

리더의 역할은

군림하는 게 아닙니다.

남보다 더 높은 직함이나

남보다 더 많은 연봉을 받으며

남에게 권력을 휘두르는 것이

리더의 일은 아닙니다.

 

리더의 역할은

봉사하는 데 있습니다.

남이 성공하도록 돕거나

남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남보다 앞장서서 헌신하는 것이

리더의 일인 것입니다.

 

자신의 역할을

잘 이해하는 사람이

성공적으로 그 일을 해냅니다.

남에게 군림하는 리더보다

남에게 봉사하는 리더가

성공하는 이유입니다.

페친 박승원님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기고] 판소리는 촛불집회다!
김제 '두 얼굴'의 이상한 식자재 마
김제시, 제2차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군산대 유스타팅, 창업경진대회 ‘한국
제45회 전주대사습놀이 판소리명창부
전북대 동문 미국UCR 김상곤 박사,
전주시, 16일 U-20 태극전사 우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