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9.18 수 09:14 
검색
임실에서 예서로 쓴 추사 김정희 금석문 발견
새전북신문 = 이종근 기자
2019년 05월 16일 (목) 09:51:49 새전북신문 http://www.sjbnews.com
   
   
   
   

임실에서 예서로 쓴 추사 김정희의 금석문이 발견됐다.

전라금석문연구회와 임실문화원은 임실군 김철배학예사의 제보를 받아 임실군 신덕면 수천리 산 192번지 전주최씨 만육파의 후손인 최성간(1777〜1850)의 묘소를 찾은 것. 

묘비 글은 최성간의 형님 최성철의 아들 최한중이 지었다. 비석 글씨의 전면은 조선후기 명필 추사 김정희(1786〜1856)가 예서체로 썼으며, 후면은 유한지(1760〜1834)의 아들 유화주(1797〜1860)가 예서로 썼다. 

추사의 글씨체를 보면 전서의 필획도 나타나면서 ‘정부인광산김씨묘비’에서 나타나는 추사만의 독특한 좌우대칭을 균형있게 조절하는 필획이 나타나고 있다.

또 가운데 ‘중(中)’자와 일 ‘사(事)’자 등은 해서의 필획이 나타나고 있는 것 등이 특징을 보이고 있다.

최성간은 정유년생으로 1777년에 태어나 1850년 까지 74세를 살았는데, 그 다음해인 신해년인 1851년 10월에 조카인 최한중이 묘비 글을 지었다. 

김진돈 전라금석문연구회장은 “이최성간의 묘비는 추사의 말년 필획이 잘 나타나고 있으며, 언뜻 보면 필획과 필획이 잘 맞지 않지만 하나씩 뜯어보면 탈격의 미가 잘 나타나고 있다.”면서 “특히 바다 ‘해(海)’자와 굳셀 ‘간(侃)’자는 필획의 부조화 속에서 어울림이 이루어지고 있어 추사체 연구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했다. /이종근 기자

새전북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 출신 장관급 6명 시대…지역 현
전주예수병원 응급의료센터, 전국 3위
[기획] 격동의 세계사...전주, '
[박승원의 아침독서] 방법이 발라야
김승수 전주시장 "에너지전환 위해 기
인재양성에 군민 힘 모았다..고창군장
9월 11일 오늘의 역사..1919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