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7.17 수 12:14 
검색
전북교육청, 전북산 제품 구매 `외면'
새전북신문 = 정성학 기자
2019년 05월 15일 (수) 08:28:21 새전북신문 http://www.sjbnews.com
   
   

전북도교육청이 전북산 제품 구매를 외면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물품도, 공사도, 용역도 타 지방산 제품을 더 선호하는 것만 같다는 지적이다. 이런 문제는 도교육청이 전북도의회 5월 임시회에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불거졌다.

최영규(익산4) 교육위원장은 14일 문제의 추경안 심의도중 “도교육청에서 추진하는 각종 계약이 타 지방 업체들과 체결되면서 전북교육 재원이 역외로 유출되고 있어 안타깝다”며 이 같이 목소리를 높였다.

그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7년 1월부터 올 3월 말까지 도교육청이 발주한 물품계약(5,000만원 이상)을 비롯해 용역과 공사계약(1,000만원 이상)은 총 8,251억여원.

분석결과 이 가운데 17%(1,382억원) 가량이 타 지방 업체와 계약했고 이중 특정업체와 수의계약도 22억 원대에 달했던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조달청을 통한 제3자 단가 조달구매의 경우 전체 계약액 51%(1,218억원) 가량이 타 지방 업체와 맺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물품의 경우 전체 구매액 1,231억원 중 67%(679억원) 가량이 타 지방 업체와 계약맺고 납품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대표적인 사례론 타 지방 업체와 수의계약을 맺고 4억8,000만 원대에 달하는 수배전반 등 물품 6건을 구매한 한 일선 시군교육지원청이 지목됐다.

총 4억7,000만 원을 들여 도서관을 개보수한 전주지역 한 초등학교도 마찬가지로, 타 지방 업체와 모두 22건에 달하는 수의계약을 맺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최 위원장은 이를 문제삼아 “도교육청이 지역경제 활성화는 안중에도 없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더욱이 “자료를 분석한 결과 도내 업체와 수의계약이 가능한 것들조차 서울과 부산 등 타 지방 업체들과 계약한 사례가 적지 않았다는 것은 더 큰 문제”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이참에 도교육청이 스스로 계약행태를 바로잡았으면 한다”고 주문했다.

구체적으론 “조달 물품의 경우 전북산을 우선 구매하고 용역과 공사는 지방계약법상 규정을 벗어나지 않는 범위에서 지역제한을 둬 전북업체들과 우선 계약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노력했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도교육청은 약 4,367억 원대에 달하는 올해 첫 추경안을 편성해 제출했다. 이는 예년보다 2배 이상 많은 역대 최대 규모다./정성학 기자

새전북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주시, 2019 하반기 6급이하 인
익산 남성고 자사고서 일반고로 전환
전북도, 2019 하반기 인사..6급
군산대 김종수 교수, 2019 우수학
세계 태권도인의 축제 전주에서 열린다
군산대 평생교육원-온누리항공, 드론실
전라감영배경 3D애니메이션 '콩쥐별전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