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5.22 수 09:45 
검색
원광대 개교 73주년 기념식..제2 창학운동 개벽대학 발돋움
2019년 05월 14일 (화) 21:22:47 신상철 기자 sinscastle@naver.com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는 개교 73주년 기념식을 원광학원 허종규 이사장과 박맹수 총장을 비롯해 교직원, 학생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오후 2시 교내 숭산기념관3층 대법당에서 개최했다.

15일 개교기념일에 하루 앞서 열린 기념식에서는 교직원들에 대한 30년·20년 연공상 및 공로상, 교육 업적상을 비롯해 강의우수상, 학술공로상을 시상하고, 학생 표창과 함께 홍업의 원의학회장, 임해곤 엔젤의료재단 이사장, 김강호 ㈜오디텍 대표 등 외부인사 8명에게 대학발전 기여 공로를 인정해 각각 공로패를 전달했다.

특히 수원행 열차 안에서 심폐소생술로 50대 응급환자의 소중한 생명을 살린 과학관 이승준 선생과 간경화로 투병하는 어머니에게 자신의 간을 이식한 중앙도서관 김정헌 선생이 생명을 존중하는 도덕대학의 건학이념을 실천하는 귀감을 보여 특별상을 받았다.

박맹수 총장은 기념사에서 “공공을 위해 봉사하여 모두가 하나가 되는 세계를 건설하자는 것이 원광대학교의 창학(創學) 이념”이라고 강조하고, “지금이야말로 도학과 과학,동양의 오랜 인문주의와 서양 근대의 합리주의가 어우러지는 창조적인 학문이 요청되는 시점”이라며, ”새로운 학문으로 새로운 일꾼을 양성하여 새로운 문명을 건설하는 것이 원광대의 새로운 과제이자 비전“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대적 과제를 수행하여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우리의 정신과 생각과 마음이 거듭나야 하고, 이 새로운 학문을 ‘개벽학(開闢學)’으로 정립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깨어있는 정신과 비판하는 이성, 열려있는 마음과 도전하는 열정이 하나로 어우러진 상태가 일원도덕(一圓道德)의 경지이며, 일원도덕이 갖추어질 때 우리는 개벽의 일꾼으로 거듭날 수 있고, 우리가 개벽되면 세상도 개벽되고, 개벽세상은 차별도 없고 혐오도 없으며 소외도 없는 모두가 하나 되는 세상”이라며, “일원도덕을 구현하기 위한 개벽학의 정립을 모색하고, 무에서 유를 일구어내셨던 선진들의 자랑스러운 전통을 창조적으로 계승하기 위한 ‘제2의 창학 운동’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스승님들의 가르침과 예견을 받들어 대학 교훈이 ‘지덕겸수, 도의실천’으로 됐을 것”이라는 허종규 이사장은 치사를 통해 “원광가족 모두 새로운 믿음과 각오로써 학교 교훈이 지향하는 길로 함께 나아가자”며, “글 속에만 있는 죽은 교훈이 아니고, 학생들을 향하는 가르침으로써 만의 교훈이 아닌 교직원들이 먼저 실천하여 모범을 보이는 생생약동하는 교훈이 되어 원광대학교가 세계 유일의 진정한 도덕대학으로 우뚝 발돋움하기를 간절히 염원한다”고 말했다.

1946년 유일학림(唯一學林)으로 시작해 1971년 종합대학교로 승격, 오늘에 이르고 있는 원광대는 지난해 12월 제13대 박맹수 총장 취임 이래 ‘사람 중심의 소통, 세계로 향하는 변화, 글로벌 마인드로 도약’을 기치로 새로운 시대를 디자인할 창조적 인재양성에 힘쓰고 있다. 

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고창 궁산권역, 2020 어촌분야 일
전주A호텔 경영 악화 억대 임금 체불
전주시, 학산-고덕산 등산로 45곳에
[위기 맞은 전북의 백두대간] 구상나
5월 17일 전북도 및 시군 주요행사
민주평화당 새 원내대표 유성엽의원..
임실에서 예서로 쓴 추사 김정희 금석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