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6.25 화 23:59 
검색
금융위, 전북혁신도시 인프라 부족..금융중심지 지정 추후 논의
2019년 04월 12일 (금)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금융위는 기존 금융중심지에 미치는 영향, 전북 혁신도시의 인프라 부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여건성숙 시 금융중심지 추가지정을 추후에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12일, 제 37차 금융중심지추진위원회 회의를 서울정부청사에서 개최했다.

이날 개최된 제 37차 금추위에서는 “금융중심지 추진전략 수립 및 추가지정 타당성 검토를 위한 연구”용역 결과 및 금융중심지 지원센터 업무 추진실적 및 계획에 대한 보고가 이루어졌다.

이 용역은 2008년 제 1차 금융중심지 기본계획 수립 이후 추진해 온 그간 금융중심지 정책을 평가하고, 금융중심지 정책의 효과성을 위한 새로운 전략을 수립하고, 도출된 추진전략 하에서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의 타당성에 대한 검토를 했다.

용역에 대한 발표가 이루어진 후 금추위원들은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타당성에 관한 심의를 하였는데, 기존 금융중심지가 여전히 국제적 금융중심지로 자리잡지 못한 상태에서 새로운 금융중심지를 지정했을 때 미치는 영향, 전북 혁신도시 금융인프라 부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추후에 여건이 성숙할 경우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전북이 금융중심지로 발전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으로는 종합적인 생활여건 등 인프라 개선, 농생명·연기금 특화 금융중심지 모델을 논리적으로 구체화 등이 제시되었으며, 전북이 구체적으로 실현가능한 이행계획을 제시하고 이 이행계획이 가시적인 성과가 나타나는 경우 재논의를 검토할 수 있을 것으로 논의됐다..

금융위 발표를 접한 나석훈 일자리경제국장은 “대통령 공약사업으로 전북도민의 기대가 많았던 금융중심지 지정이 이번에 결실을 맺지 못해 아쉬움이 크지만 이에 굴하지 않고 지속적으로 금융산업을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서울의 종합금융, 부산의 해양·선박파생상품의 특화금융과 별개의 자산운용 중심의 전북 특화모델을 정책당국에 제시하면서 국가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 측면 및 국가균형발전 측면을 강조했다에도 불구하고 이런 결론이 난 것은 매우 안타깝다. 하지만 이것을 끝이라고 여기지 않고 전북 혁신도시를 금융도시로 육성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많이 응원해주시고 뜻을 모아주신 도민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죄송스럽고 유감스럽다. 이러한 결과에도 불구하고 금융중심지 지정은 금융산업 육성의 수단일 뿐이기 때문에 금융타운을 조속히 조성하고, 금융산업 발전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등의 노력을 지속하도록 하겠다.”

“이를 통해 우리 도에 맞는 지역특화형 금융도시를 만들어 가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아울러 “650조원의 국민노후 자금을 운영하는 국민연금공단과 기금운영본부가 안정적으로 정착하고 전북도의 금융산업 발전을 견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일제 농장주 이름 딴 전주 동산동,
한국탄소융합기술원, 스웨덴 국립 연구
한일병합 이전부터 전주 자산 훼철 발
"제2 LH안돼" 한농대 분할시도에
전주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 29일 ‘우
농수산대 분교 설치 움직임…‘전북 몫
대한민국신지식인협회, 유희태 공동대표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