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5.22 수 10:04 
검색
전주 동이옥션, 101회 특별경매..민영환의 죽선란도-송성용의 호남제일문
2019년 04월 10일 (수) 22:41:41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미술품 경매회사 동이옥션이 3.1운동 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맞아 민영환(閔泳煥, 호는 桂庭, 1861-1905)의 귀한 작품을 경매 진행한다.

현재까지 민영환의 작품은 고려대학교 박물관 소장의(묵죽도)와 개인 소장의 (죽석란도) 2점뿐이다. 전주 동이옥션 4월 경매에 출품된 계정 민영환의 죽석란도(竹石蘭圖) 작품은 국내 3번째로 추정된다.

대나무 4 그루와 죽순이 어우러져 있는 작품 내용은 자결 이후 마루 밑에서 대나무 4 그루가  자랄 거라는 것을 예언이라도 하듯이 그려 놓았다.

지사적 기개와 품격을 느끼기에 충분한 충정공의 귀한 작품이다.

특별히 이번 경매에는 강암 송성용선생의 전주“호남제일문” 최초(1977년 9월15일 현판 제막식 글씨) 원본 현판 서예작품이 경매에 출품되었다.

1994년 전주 월드컵로 확장공사 이전의 호남제일문 현판 글씨이다. 강암 선생은 송하진 전라북도 도지사의 부친이다. 이 글씨는 문화적 가치가 높아 전주시로 돌아왔으면 한다.

미술품경매회사 동이옥션은 충정공 민영환 선생의 죽석란도, 강암 송성용 선생의 호남제일문 현판 원본 글씨를 비롯해 근현대 고미술품 120여점을 4월13일부터 8일간 전시한 후 오는 4월20일 전주시 중앙동 성원오피스텔 1층 동이옥션 경매장에서 경매를 실시한다.

   
     

이번 경매에는 조선시대 분원 백자청화운룡호, 조선고가구, 전주장, 서양화가 박삼영, 평보 서희환 서예병풍, 대각국사 의천 진영(大覺國師義天眞影)도 출품되어 눈길을 끌고 있다.

미술품경매는 누군가 소장하고 있던 작품이 시장의 가격에 따라 일반적인 화랑가격보다 조금 더 ‘매력적인’ 가격으로 책정돼 출품되기 때문에, 많은 컬렉터의 관심을 끌고 있다.

경매회사가 미술 시장에서 자리를 잡을 수 있었던 가장 큰 매력은 공개된 장소에서 작품을 소장하려는 사람이 가격을 결정하는 구조라는 투명성 때문이었다.

개인의 경우 국내에서 미술품을 구입하면 세금이 없다. 그러나 반대로 작품을 판매하는 위탁자는 서화, 골동품에 대해 낙찰가 6000만 원 이상의 경우 양도가액의 4.4%를 기타소득세로 낸다.

단 국내 생존 작가인 경우 면제된다. 기획재정부가 공개한 세법시행령에 따르면 법인의 경우 2019년부터 미술품 즉시 손금산입 제도가 개정돼 손금산입 대상이 500만 원에서 1000만 원으로 확대되었다.

기업이 지출한 미술품의 구입비용 중 사무실, 복도 등 여러 사람이 볼 수 있는 공간에 1000만 원 이하 미술품에 한해, 구입 즉시 비용으로 처리할 수 있어 법인세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고창 궁산권역, 2020 어촌분야 일
전주A호텔 경영 악화 억대 임금 체불
전주시, 학산-고덕산 등산로 45곳에
[위기 맞은 전북의 백두대간] 구상나
5월 17일 전북도 및 시군 주요행사
임실에서 예서로 쓴 추사 김정희 금석
민주평화당 새 원내대표 유성엽의원..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