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5.24 금 09:12 
검색
전북도, 2019년 제2차 남북교류협력위원회 개최
정부 대북정책 기조 틀 안에서 통일부 등과 긴밀히 협력
2019년 03월 08일 (금)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전북도는 8일 전북도청에서 2019년 제2차 전라북도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개최해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정부 대북정책 방향을 주시하며 도와 북한 간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차분히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이원택 정무부지사를 비롯해 도의회, 언론, 학계, 대북전문가, 각계각층 대표자 등 15명이 참석해 정부의 지자체 남북교류협력 추진방향 설명을 듣고 전라북도의 남북교류협력 발전방안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다.

또한, 최근 남북교류 협력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으며, 지방정부의 역할 역시 점차 커지고 있다고 보고, 도의회 및 시군 등과 적극적인 소통과 전문가 그룹의 자문을 통한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도는 지난해 10월 도에서 발굴한 21개 남북교류협력 사업 중 우선추진 대상 6개 사업을 선정하고, 금년에 중점 추진하기 위해 전북연구원, 통일부 등과 긴밀히 협의 중에 있다고 밝혔다.

우선추진 대상사업은 지난 2016년 전북도에서 추진 검토하였던 사업과 우리 도 강점분야, 대북제재를 받지 않는 문화체육분야 사업 등을 기준으로 해 남북 태권도 교류 정례화, 북한 산림복원 사업, 자원순환형 낙농단지 조성, 가축전염병 방역약품 및 수의방역기술 지원, 전북 및 북한 전통문화예술 교류, 남북 스포츠 재능 기부 등 6개 사업이다.

한편, 도는 남북교류협력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시군과 공동 출연해 103억여 원의 기금을 조성하는 한편, 남북교류협력 사업추진 전담팀을 신설하는 등 남북교류 재개 시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기반도 마련한 상태다.

이원택 정무부지사는 “지난주 북미정상회담이 합의 무산이라는 변수에도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남북협력의 길은 반드시 열릴 것”이라며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와 남북교류협력 틀 안에서 도에서 계획 중인 남북교류사업을 중심으로 차분히 준비”해 나가기로 하고,

“남북교류가 재개되면 우리 전북이 선도적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이미 발굴해 놓은 사업의 세부 추진계획을 마련하고 타 시도에 비해 기금도 충분히 확보한 만큼 우리 도가 가장 잘 할 수 있고 지속가능성이 높은 사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하는 등 흔들림 없는 남북교류사업을 추진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고창 궁산권역, 2020 어촌분야 일
전주A호텔 경영 악화 억대 임금 체불
전주시, 학산-고덕산 등산로 45곳에
임실에서 예서로 쓴 추사 김정희 금석
5월 17일 전북도 및 시군 주요행사
[위기 맞은 전북의 백두대간] 구상나
GM 군산공장 조기 재가동 순조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