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9.3.26 화 07:33 
검색
법정에 선 두형제..최규호 최규성 "혐의 모두 인정"
전북중앙신문 = 윤홍식 기자
2019년 01월 11일 (금) 07:24:09 전북중앙신문 http://www.jjn.co.kr
   
   

수억원대 뇌물을 받고 검찰 수사를 피해 8년 2개월간 도주했던 최규호(72) 전 전북교육감과 도주를 도운 동생 최규성(69) 전 한국농어촌공사 사장이 나란히 법정에 섰다.

10일 전주지법 제2형사부(부장판사 박정대)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형제는 법정에서 서로 가벼운 목례를 한 뒤 차례로 피고인석에 자리 잡았다.

최 전 교육감은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검찰의 추가 공소사실의 인정 여부를 묻는 재판장의 질문에 최 전 교육감은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최 전 교육감은 지난해 12월 13일 첫 공판에서도 3억원의 뇌물수수 혐의를 모두 인정했었다.

최규성 전 사장도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최 전 교육감은 2007년 7월부터 이듬해 6월까지 김제 스파힐스 골프장 확장 과정에서 편의를 봐주고 3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다.

또한 도피생활을 하면서 지인 등 3명의 명의로 2010년 12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총 1026회를 진료 받아 2130만원 상당의 요양급여비용을 편취한 혐의(사기, 국민건강보험법위반, 주민등록법위반)도 받고 있다.

이와 함께 도피생활 동안 지인 명의 통장과 체크카드를 4차례 양수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위반)와 타인 명의로 임대차계약서를 작성한 혐의(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행사)도 받고 있다.

최 전 사장은 타인 명의로 된 휴대폰과 통장, 체크카드를 전달하는 방법으로 최 전 교육감의 도주를 도운 혐의로 기소됐다.

이날 최 전 사장 변호인은 "더 이상 피고인에 대해 변론할 것이 없고 이미 변론서를 제출한 상태"라며 형제의 사건 분리를 재판부에 요청했지만 재판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날 검찰은 총 440건에 달하는 다양한 증거를 재판부에 제출했다.

검찰이 내놓은 증거로는 휴대전화 등 명의 제공자에 대한 진술, 최 전 교육감의 뇌물수수 사건 수사 보고서, 은신처 및 최 전 사장 사무실 압수수색 결과, 마지막으로 사용한 휴대전화 번호 및 내역, 도피 자금에 대한 수사 보고서 등이다.

수사 검사는 이날 증거 중에 최 전 교육감을 검거하기 위해 그동안 수사기관에서 노력했다는 내용이 담긴 보고서도 함께 제출했다.

한편 최 전 교육감은 지난 2010년 9월 수사가 시작되자 달아났고 지난해 11월 6일 인천 시내 한 식당에서 잠복하고 있던 검찰 수사관들에 의해 도주 8년 2개월 만에 검거됐다.

도피기간 중 최 전 교육감은 댄스동호회, 테니스 등 각종 취미, 미용시술, 진료비에 매달 최소 700만원 이상을 썼고 차명으로 억대가 넘는 돈을 주식에 투자했던 것으로 검찰 수사에서 드러났다.

도피 기간 최 전 교육감의 생활비 계좌 입금액은 총 4억9000여만원에 달했다.

최 전 교육감은 검거 당시 아파트 보증금과 동호회 대여금, 주식계좌 잔액 등 1억4000여만원을 보유 중이었다.

다음 재판은 31일 오후 3시 열린다.

피고인들이 모든 혐의를 인정하면서 다음 재판은 결심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 윤홍식 기자  

전북중앙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주덕진구, 팔복동 홀로어르신께 나들
도립미술관, 교육 프로그램 운영..지
프랑스 외투기업 ‘풀무원다논’, 무주
장수군, 중장비운전자격증 취득반-생활
전주보건소, ‘제12회 암 예방의 날
사회혁신 대표도시 전주, 사회혁신가
장수군, 제2회 대한민국 지방정부 일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