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8.12.11 화 08:19 
검색
폐원 추진 전북 사립유치원 증가세…원아 수용 대책은?
전북일보 = 최명국 기자
2018년 12월 05일 (수) 09:57:30 전북일보 http://www.jjan.kr
   
   

원아 모집의 어려움을 들어 폐원을 추진하는 전북지역 사립유치원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북교육청은 설립자의 고령과 질병, 원아수 감소 등 유치원 운영이 불가피한 경우 폐원을 인가한다는 방침이다.

4일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전주와 익산의 사립유치원 각각 7곳, 5곳이 폐원을 추진하고 있다.

이 중 익산지역 유치원 2곳은 폐원 인가가 완료됐다. 익산의 한 유치원은 학부모 동의서와 유아 지원계획 등 필수 서류를 갖추지 못해 폐원 승인신청서가 반려됐다.

지난달 초까지 폐원을 희망하는 도내 사립유치원은 총 9곳이었다.

해당 사립유치원들은 학령인구 감소와 함께 어린이집 보육료 지원 재개에 따른 원아 모집의 어려움을 폐원하려는 이유로 들고 있다.

전북교육청은 전주·익산·군산지역 공립유치원 학급을 증설하는 등 해당 원아들을 인근 공·사립유치원에 분산 수용할 계획이다.

또 학급이 신·증설되는 유치원은 원아 추가 모집도 진행할 예정이다.

기존 사립유치원의 폐원으로 원거리 통학이 예상되는 곳에는 수요조사를 통해 통학버스가 배치된다.

전북교육청은 사립유치원들의 폐원 추진은 최근 논란이 된 사립유치원 비리 파문과는 직접적인 관련성이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사립유치원 비리가 불거진 데 따른 반발심이 깔려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일각에서 나온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1일 유치원의 일방적 휴·폐원을 막기 위해 학부모 사전동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관련 지침을 개정했다.

이에 따라 사립유치원이 폐원을 신청하려면 학부모 3분의 2 이상의 사전동의를 서면으로 받아야 한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설립자의 고령과 원아수 감소 등 폐원이 불가피할 경우 법정서류를 반드시 첨부하게 하고, 해당 교육지원청이 폐원 인가 여부를 판단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고창군 뱀장어양식장 동물용의약품검출
고창군, 사랑의 김장 봉사 ‘훈훈’
고창군, 신선한 딸기 출하 발대식
열돌 맞은 전주효자시니어클럽, 미래
고창군, 마을공동체 만들기 포럼 행사
전주시 드림스타트, 목도리로 따뜻한
㈜미래페이퍼, 전주 동산동에 사랑의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