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8.11.21 수 09:06 
검색
전북대박물관, 조선의 국왕과 왕실 본향 전주 특별전..19일까지
2018년 11월 06일 (화) 22:04:46 문양수 기자 news2200@naver.com
   
   

전라도 정도 천년을 맞아 조선왕조의 발상지에서 조선왕실 문헌의 정수를 만나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전시가 열린다.

6일 개막한 제2회 세계 한국학 전주비엔날레의 일환으로 전북대박물관(관장 김성규)과 한국학중앙연구원 장서각(관장 김건곤)이 함께 마련한 ‘조선의 국왕과 왕실 본향 전주’ 특별전이 6일 오후 4시 개막해 19일까지 전북대박물관 3층 기록문화실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특별전은 ‘나라와 임금’, ‘국정과 외교’, ‘문예와 교양’, ‘의례와 행사’, ‘왕실 본향 전주’, ‘왕조의 여운’ 등 6개 소주제로 나뉜다. 유네스코로부터 세계기록유산으로 지정된 보인소의궤(보물 제1901-2호), 경모궁의궤(보물1901-2호), 정조어제어필, 인조대왕실록, 선원록 등 등 보물 2점을 포함해 모두 19점의 사료적 가치와 예술성이 뛰어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전라도 정도 천년에 조선왕조 발상지 전주에서 열리는 이번 특별전은 조선왕실 문헌의 정수와 왕실 본향으로서 전주의 위상을 볼 수 있는 자리다.

김성규 전북대 박물관장은 “올해는 전라도로 이름이 지어진지 천년을 맞이하는 뜻깊은 해”라며 “이번 특별전을 통해서 전주를 재조명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주는 태조 이성계의 고조부인 목조 이안사가 거주했던 명실상부한 조선왕조의 발상지다. 왕조 초기에는 태조 어진을 봉안한 경기전이 건설되었고, 후기에는 전주이씨의 연원을 상징하는 조경단이 조성되면서 왕실 본향으로 자리매김했다. 또 전주부성 내에 있었던 객사에는 풍패지관이라는 편액이 걸려 있는데, 전주부성의 남문(풍남문)과 서문(패서문)에 각각 豐南門과 沛西門이라는 글자를 넣어 왕조의 고향임을 강조했다.

문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고창 명품한우, 롯데백화점 전점 특별
군산대 운영 군산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유기상 고창군수, 복분자 식품특화단지
완주향토예술문화회관, 완주 필하모닉
전북도,‘13회 국제탄소페스티벌
도의회 교육위, 교사 상피제 도입해
농협,『종합컨설팅 CINEMA 500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