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8.7.18 수 23:59 
검색
장수군산림조합 이사, ‘적폐청산’ 연좌농성 나서
전북도민일보 = 이재진 기자
2018년 07월 09일 (월) 08:07:39 전북도민일보 http://www.domin.co.kr
   
   

장수군산림조합(이하 조합) 이사가 조합 정상화와 적폐청산을 요구하며 삭발 후 연좌농성에 나서 지역사회에 파문이 일고 있다.

안철형 이사는 “조합의 회계질서 문란과 당면한 현안 문제를 논의하고자 임시 이사회에 안건 상정을 요청했지만 묵살되어 조합과 조합원의 미래를 걱정하며 1인 시위에 나섰다”고 밝혔다.

안 이사 외 2명 이사가 상정을 요구한 안건은 ▲현 조합장 권한 대행의 2017년 적자운영에 대한 책임문제, ▲8명 이사의 재신임안 총회 상정안, ▲현 상무의 징계안, ▲오미자 파우치 관련자 근저당 설정권 해제내역과 지체상금 회수안 등 4건이다.

그러나 7월 3일 열린 이사회에 4개 안건은 상정되지 않아 논의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안 이사는 이사회 후 4일부터 무기한 연좌농성에 나섰다.

안철형 이사는 “6개월 간 운영하며 조합 적자가 가중된 책임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는 입장에서 별다른 재신임 절차 없이 권한대행 복귀를 인정 할 수 없다”며 “현 이사진도 조합의 적자경영의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면서 “임시총회를 열어 조합원들에게 재신임을 묻고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수군산림조합은 2017년 8월 8일 대의원 총회에서 전 조합장이 상고심 재판에 계류돼 있어 6개월 직무정지를 결정하고 수석이사의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을 의결했다.

이어 올해 2월 7일 6개월의 직무정지 기간이 종료 전 조합장의 복귀와 5월 15일 대법원 판결로 해임이 확정됐다.

현재 수석이사의 조합장 권한대행 체제로 운영되는 가운데 내홍이 가중되고 있다.

 장수=이재진 기자

전북도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재외동포 아동·청소년, 전주에서 대한
전주 인후비전작은도서관, ‘시인의 서
전주 금암1동 자전거동호회 정기라이딩
[기고] 수백 년 이야기가 속살거리는
고창군 찾아가는 보건복지서비스 컨설팅
고창군, 장마대비 땅콩 재배기술 교육
고창전통시장 ‘삽겹살 & 수박’ 로컬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