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1.28 목 09:51 
검색
[김제관광] 귀신사..영원을 돌아다니다 지친 신이 쉬러 돌아오는
2018년 06월 24일 (일) 22:02:43 문양수 기자 news2200@naver.com
   
   

양귀자의 소설 ‘숨은꽃’(1992년 이상문학상 대상)의 무대이기도 한 귀신사는 소설 속에서 귀신사를 ‘영원을 돌아다니다 지친 신이 쉬러 돌아오는 자리’라고 표현하고 있다.

계단을 올라서면 수평적이라는 느낌보다는 수직적이라는 느낌이 더 강하게 드는 지혜의 빛을 비춘다는 비로자나불을 주불로 한 대적광전이 바로 보인다.

귀신사는 신라 문무왕16년 의상대사가 신라 왕실의 지원을 받아 세운 화엄십찰 (삼국을 통일 한 신라는 고구려나 백제의 접경지역에 사상적 통일을 위해서, 또는 정치적인 이유로 세운 절) 중의 하나로 백제속에 세워진 신라계 절이라고 할 수 있다.

또 다른 하나는 백제 왕실의 내원사찰(자복사찰: 백제왕실의 복을 비는 절)로 처음 세워졌다고 주장하는 설도 있다.

그 이유로는 대적광전 뒤편에 놓여있는 석수와 남근석을 근거로 하고 있습니다. 절 안에 남근석을 설치하는 것은 백제 왕실의 자복사찰에서만 볼 수 있는 특징이라고 한다.

남근석이 자리하고 있는 또 하나의 설이 있는데 이곳이 풍수지리상 구순혈에 해당되기 때문에 음기를 누르기 위해서 세웠다는 설도 있다.

남근석이 사찰 경내에 들어오게 된 것은 아마 이 석수가 세워질 무렵 불교의 세가 미약할 때 일거라 추정된다.

어떤 이유에건 다산과 풍요의 상징인 남근석이 사찰 경내에 세워졌다는 것은 아주 의례적인 일로 불교가 토속의 민간 신앙과 자연스럽게 습합되는 과정으로 보인다.

창건 당시의 절이름은 국신사(國信寺)였으며 구순사(狗脣寺), 귀신사(歸信寺)등으로 절이름이 바뀌기도 하였는데 각각의 이름이 어느 시기에 바뀌게 되었는지는 알 수 없다.

귀신사는 금산사의 위세에 눌리고 지금은 작은 절처럼 보이지만, 임진왜란때 승병의 양성지이기도 하였고 한때는 금산사가 말사이기도 한 시절이 있었다.

절의 규모를 짐작하게 하는 것은 귀신사를 들어오기 전에 논 가운데 자리하고 있는 귀신사 부도와 귀신사에서 서쪽으로 100m 떨어진 곳에 자리하고 있는 청도리 3층석탑이 있다.

한때 8개의 암자를 거느렸다고 하니 청도리 3층석탑은 귀신사에 딸린 암자에서 건립한 것으로 추정된다.

귀신사는 17c경에 다시 지은 것으로 추정되는 대적광전과 대적광전 안의 소조삼불좌상이 보물로 지정되어 있으며 명부전불상, 영산전불상, 귀신사부도, 석수, 귀신사석탑 등이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어 있고 청도리3층석탑이 문화재자료로 지정되어 있다.

문양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김제시 2021 상반기 6급이상 인사
'82명 모집' 군산시 공공일자리에
전주시, 집 없는 서민 주거복지 서비
코로나, 1년…'청정지역'이던 전북지
'빈집 베란다로 쏙'…수억대 훔친 전
"1억원이면 사건 해결 해줄게" 전직
전주시, ‘선순환경제·도시재생 1번지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