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8.5.27 일 22:26 
검색
[신승호의 전주천 45] 봄이 오면 나는 덩달아 봄앓이를 하고 싶다
2018년 04월 29일 (일) 21:27:29 신승호 namshs@naver.com
   
  전주천  

봄이 오면 나는 ...............................이해인 / 수녀, 시인

봄이 오면 나는 
활짝 피어나기 전에 조금씩 고운 기침을 하는 
꽃나무들 옆에서 덩달아 봄앓이를 하고 싶다 
살아 있음의 향기를 온몸으로 피워올리는 
꽃나무와 함께 나도 기쁨의 잔기침을 하며 
조용히 깨어나고 싶다 

   
  완산공원  

봄이 오면 나는 
매일 새소리를 듣고 싶다 
산에서 바다에서 정원에서 
고운 목청 돋우는 새들의 지저귐으로 
봄을 제일 먼저 느끼게 되는 나는 
바쁘고 힘든 삶의 무게에도 짓눌리지 않고 
가볍게 날아다닐 수 있는 
자유의 은빛 날개 하나를 
내 영혼에 달아 주고 싶다 

   
  완산공원  

봄이 오면 나는 
조금은 들뜨게 되는 마음도 
너무 걱정하지 말고 
더욱 기쁘고 명랑하게 
노래하는 새가 되고 싶다 

   
  수목원  

봄이 오면 나는 
유리창을 맑게 닦아 하늘과 나무와 연못이 
잘 보이게 하고 
또 하나의 창문을 마음에 달고 싶다 

   
  완산공원  

*****   *****   *****   *****   *****   *****   *****   *****   *****   *****   *****  

   
     

 

이제 낼 모래면 4월이 갑니다.
해사한 봄빛이 가득했던 4월, 그 4월의 아름다움이 스치듯 지나갑니다.

전주천에서 완산공원, 한옥마을에서 수목원까지 
우리가 무심코 지나친 봄빛들이 신승호 작가의 렌즈로 하여 다시 피어납니다.

   
     

숲이거나 강변이거나 
이웃집 지붕위로도 하염없이 펼쳐지는 꽃들의 향연 
연두빛 풋풋함과 생명의 싱그러움 
그 4월을 기억하며...

   
     

오늘 이해인 수녀님의 시 『봄이 오면 나는』
이라는 시를 읽어 봅니다.

/ 편집자 주

   
     
신승호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주시, 한옥마을 아트차일에서 더위
정읍 산내면 ‘찾아가는 대화의 날’
전주시, 가족과 이웃을 살리는 골든타
익산시, 전화 한 통화로 과태료 납부
전주시, 아이들이 자전거 배우는 재미
전북도·정읍시·㈜크린앤사이언스, 정읍
정읍시, 협업행정으로 상수원인 옥정호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