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8.9.20 목 07:57 
검색
GM, 군산공장 5월 폐쇄 굳힌 듯
새전북신문 = 정성학 기자
2018년 03월 13일 (화) 07:41:29 새전북신문 http://www.sjbnews.com
   
   

제네럴모터스(GM) 군산공장 폐쇄예고 사태와 관련해 ‘군산 패싱’ 우려가 현실화될 조짐이다. 인천과 창원공장은 살리고 군산공장은 문닫는 식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련 지자체들에 따르면 GM측은 빠르면 이번 주중 인천시와 경남도에 각각 부평공장과 창원공장에 대해 외국인 투자지역 지정을 신청할 계획이다.

특정지역 생산라인을 외투지역으로 지정받겠다는 것은 신규 투자를 하겠다는 의미다. 현행법상 GM과 같은 제조업체는 미화 3,000만달러 이상, 우리 돈 300억원 이상 투자할 때만 개별공장을 외투지역으로 지정받을 수 있다.

산업부측은 “조만간 인천시와 경남도를 거쳐 외투지역 지정 신청서가 공식 접수되면 그 적정성을 면밀히 검토해 지정 여부를 결정하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외투지역으로 지정되면 7년간 법인세와 소득세가 면제된다. 이후 3년간 추가로 매년 50%씩 감면되는 등 다양한 혜택이 주어진다.

그만큼 외투지역 지정 문제는 GM 정상화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변수 중 하나로 여겨져왔다. 덩달아 도내 정·관가도 촉각을 곤두세웠다.

하지만 군산공장에 대한 외투지역 신청계획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규 투자계획이 없다는 의미다. 그만큼 정부와 GM간 협상에서도 군산공장은 배제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전북도측은 당혹스런 표정이다.

도 관계자는 “GM측이 준비한 신규 투자계획에는 부평과 창원공장만 들어있고 전북(군산공장)은 빠져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때문에 군산공장도 외투지역으로 지정하려고 해도 할 수 없는 상황이라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앞서 도내 지역사회는 정부와 GM간 협상안에 군산공장 정상화 방안도 반드시 포함시킬 것을 촉구해왔다. 군산공장만 포기하는 이른바 군산 패싱에 대한 경계의 목소리다.

한편, GM측은 올 5월 말 군산공장 폐쇄를 예고해 파문에 휩싸였다. 이에맞춰 전체 임직원 약 60%인 1,000여 명이 희망퇴직을 신청했고, 사내 협력사 비정규직은 200여명 전원 4월 1일자로 해고 통보된 상황이다.

/정성학 기자 csh@sjbnews.com

새전북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주정보산업진흥원, ICT/SW기업대
[기고] 고창 앞바다의 주인은 고창이
전북은행장학문화재단, 군산대 산학협력
전북도삼락농정위원회, 17일 청년 후
전주대 수시모집 마감, 경쟁률 5.9
전북대 이중희 교수팀, 미래형 고체
전주대, 일본 5개 대학과 유교문화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