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8.5.27 일 22:26 
검색
[신승호의 전주천 43] 늘 누군가의 손목을 잡고 싶어하던 겨울길목
2018년 01월 23일 (화) 13:09:19 신승호 namshs@naver.com
   
  전주 한옥마을 경기전에서  

 

술집에서 친구와 도란도란하다가

마음이 통해 손목을 잡아가다가

눈앞의 손목이 마치 어디로 걸어 들어가는 길목 같아서

인간의 마음이 들고나는 주택가 골목 같아서

 

늘 누군가의 손목을 잡아 보고 실어하던

내 손목을 바라보고 있다.

*****   *****   *****   *****   *****   *****   *****   *****   *****   *****  *****  

   
     

김영춘 시인의 '손목'입니다.

오늘처럼 바람 불고, 가는 눈발 날리고, 몹시 추운 날.

김 시인의 손목은 우리가 기다림입니다.

   
  되새  

 

신승호 작가의 겨울풍경은 그래서 좋습니다.

추워도 춥지 않은, 포근히 안기는 고향집 따스함이 있습니다.

   
  전주 한옥마을 장독대에서  

 

한참을 헤메다 돌아와도 늘 넉넉히 반겨주는...

전주천의 겨울은 그렇게 우리 곁에 머물러 있습니다.

   
     

그 서슬 퍼렇던 세월 동학농민의 아픔도 웬지 올해는 해원될 듯 하고

   
     

 

 

 

 

 

 

 

 

 

 

 

 

 

 

 

오목눈이 날갯짓, 겨울선경의 극치입니다.  

   
     

사랑과 사랑을 이어주는 붉은 단심하며

   
     

암수 마이산, 맑고 투명한 겨울하늘. 

   
     

 

 

 

 

 

 

 

 

 

 

 

 

 

 

 

3천년 산다는 천도복숭아도 이보다 고울수는 없지요.

   
     

 

 

 

 

 

 

 

 

 

 

 

 

 

 

 

고드름을 희롱하는 동박새, 마음이 들고 나는 그곳을 찾고 있습니다.

신승호 작가님 고맙습니다.

 

신승호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주시, 한옥마을 아트차일에서 더위
정읍 산내면 ‘찾아가는 대화의 날’
전주시, 가족과 이웃을 살리는 골든타
익산시, 전화 한 통화로 과태료 납부
전주시, 아이들이 자전거 배우는 재미
전북도·정읍시·㈜크린앤사이언스, 정읍
정읍시, 협업행정으로 상수원인 옥정호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