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7.12.18 월 22:14 
검색
전북대 김철생교수팀, 유방암 진단 형상복원 획기적 치료법개발
2017년 12월 07일 (목) 21:04:21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유방암은 치료 과정에서 암세포 제거를 위해 유방의 일부를 절제해야 하기 때문에 예후가 좋다 하더라도 여성들의 상실감 등 정신적 상처를 안겨준다.

때문에 유방암 환자들은 수술 이후 재건술을 통해 유방의 형상을 인공적으로 만들지만 암 재발이나 전이 등 이에 대한 부작용 또한 상존한다.

이러한 유방암을 조기진단부터 약물전달, 치료, 재발 방지, 형상복원까지 모두 가능한 새로운 치료기술이 전북대 김철생·박찬희 교수(공대 기계설계공학부) 연구팀에 의해 개발돼 세계 학계의 큰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환자가 수술 전의 유방 형상을 자신의 조직으로 복원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어서 임상실험 후 상용화가 되면 유방암 치료에 획기적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김 교수는 이전 연구에서 탄소나노소재를 이용해 항암 약물치료와 열치료를 몸 밖에서 동시에 할 수 있는 새로운 치료법도 개발했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저널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IF=12.124/제1저자 )의 최신호에 게재됐고, 표지 논문으로도 추천됐다.

기존의 고정밀 중재(비침습형) 의료 기술 개발은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진행되어 왔으나 대부분 진단과 치료만을 수행하는 기술적 한계가 있었다.

그러나 연구팀은 이 논문을 통해 아직까지 한 번도 수행되지 않았던 ‘조기진단→약물전달→치료→재발방지→형상복원’까지 모두 가능한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한 것.

특히 인공적으로 형성하고 있는 유방을 자신의 조직으로 재건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요소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나노섬유기반에 ‘rGO(Reduced Graphene Oxide 약자로, 탄소소재를 바이오 소재로의 응용이 가능한 탄소 소재)’를 완벽하게 분산시키고, 항암 치료제와 지방선구세포(Pre-adipocyte)를 주입시켰고, 실제 실험을 통해 치료와 형상 복원까지 가능하다는 사실을 밝혔다.

이를 통해 연구팀은 기존 항암 치료기기 시장뿐만 아니라, 스텐트와 같은 새로운 인체 매식형 중재적 시술기구 시장으로의 파급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철생 교수(공대 학장)는 “이 원천기술의 개발과 상용화까지는 아직 전임상 및 임상실험이 남아 있다”며 “국내 바이오 기업과 협업해 상용화까지 이뤄내 유방암 치료에 획기적 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NRF)의 중견 공동 핵심연구지원사업(Project no. 2016R1A2A2A07005160) 및 BK21플러스 사업(바이오나노시스템 창의적 연구인력 양성팀), 해외우수신진연구자지원사업(KRF)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12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4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대 이중희 교수팀, '초고효율 고
제6회 잡영챌린지 큰 관심 속 개최
양용호 도의원, 전북도 해양산업 관련
전북대 컴퓨터공학부 ‘AR Lab팀’
장수초 총동문회, 경로당에 대형냉동고
전북대 왕은철 교수 저서, ‘세종도서
전북도,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첫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