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7.12.18 월 22:14 
검색
허남주 도의원 “김승환 교육감 공약달성률 32% 그쳐”
2017년 12월 07일 (목) 19:59:51 이대성 기자 sns2200@naver.com
   
   

전라북도 김승환 교육감의 민선3기 선거공약 달성률이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전라북도 교육청에 대한 2018년도 예산안 심사에서 예결위 허남주(자유한국당 비례대표)의원이 지적한 것으로, 허의원에 따르면 “전체공약 41개 사업 중 총무과의 ‘교직원 수련원건립’은 아직까지 중앙심사도 통과하지 못했고, 인성건강과 ‘학부모부담교육비지원’은 15% 정도만 투자되어 임기 내 사업추진이 의문이라는 주장과 함께, 이와는 반대로 교육혁신과의 ‘기초튼튼, 즐거운 배움, 학력의 상향 평준화 실현’과 ‘특수교육지원 확대 및 장애인식개선 사업’, ‘방과 후 마을학교 운영’등은 총사업비 보다 80억원 이상이 초과되는 등, 공약사업 예산 투입이 편향적으로 들쑥날쑥하고, 민선3기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미완료 된 25개 교육감 공약사업의 향후 투입예산 550억3천900만원이 민선4기에 재정적 부담이 될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김승환교육감의 민선3기 공약사업은 “평화롭고 안전한 학교, 참된 학력신장, 교육정의 실현, 교육복지 확대, 농어촌 및 원도심 학교 활성화”로 5대 실천분야 41개 사업에 총사업비는 3천966억 원으로 2017년까지 기투자액은 2천547억 원이고 2018년 사업비는 874억 원이며, 향후 550억 원의 소요액이 필요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하여 허남주 의원은, “공약사업은 지키라고 있는 것인데, 교육부와의 마찰 등 외부에 주력하다 보니 교육행정 관리에 문제가 생기고, 원칙을 중시하면서도 공약사업 예산투입에는 원칙 없이 들쑥날쑥 하다 보니 사업이 지지부진한 것이라며, 주민과 약속목표를 달성하려 했다면 공약이행에 내실을 기하고 충실했어야 함에도, 아직까지 중앙심사도 통과하지 못하는 등 임기만료를 6개월 남겨놓은 상황에서 공약 달성률이 32%에 불과하다는 것은, 김승환 교육감이 진두지휘한 전북교육행정이 가진 문제 중 하나”라며 김승환 교육감의 도민과의 약속불이행을 비판했다.

이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12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4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대 이중희 교수팀, '초고효율 고
제6회 잡영챌린지 큰 관심 속 개최
양용호 도의원, 전북도 해양산업 관련
전북대 컴퓨터공학부 ‘AR Lab팀’
장수초 총동문회, 경로당에 대형냉동고
전북대 왕은철 교수 저서, ‘세종도서
전북도,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첫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