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7.12.18 월 22:14 
검색
새만금개발공사 자본금 '3조원'…용지 매립 주도
전북일보 - 이성원 기자
2017년 12월 07일 (목) 08:04:34 전북일보 http://www.jjan.kr
   
   

새만금위원회 19차 회의 / 이 총리 "개발청, 새만금으로"

내년에 설립될 예정인 새만금개발공사의 자본금은 3조원 규모이며, 정부는 농지관리기금을 투입해 아무리 늦더라도 잼버리 대회를 치르는 데 차질이 없게 서둘러 용지를 매립 정리키로 했다.

새만금위원회는 6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9차 회의에서 새만금 전담공사를 설립해서 현재 전무하다시피 한 국제협력용지(52㎢), 관광레저용지36.8㎢), 배후도시용지(10㎢)의 매립을 주도하기로 했다.

또 새만금개발공사의 설립을 추진하기 위해 농식품부와 새만금청, 전북도 등 관계기관이 참여하는 새만금개발공사 설립준비단을 국토부 소속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자본금은 최대 3조원으로 하되, 정부 등의 현금출자, 현물출자(새만금사업 지역 매립허가권)를 통해 우선 2조원까지 단계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새만금사업의 재원확보를 위해 신재생에너지사업 등 부대사업도 병행하며, 부대사업에서 발생하는 수입은 새만금사업에 재투자된다.

새만금위원회는 또 2023 세계잼버리대회 부지(8.84㎢)는 대회일정을 고려하여 농림축산식품부가 농지관리기금을 투입하여 22년 12월 이전에 매립을 완료하고, 대회가 끝난 뒤 일정 기간동안 농업용지로 관리하다가 관광레저용지 수요 발생하고 새만금개발청장이 요총하면 신설 새만금개발공사 등에 매각하기로 했다.

‘새만금개발공사 자본금 3조원 ‘에 이어이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새만금개발청이 현지에서 주민들과 늘 만나고 현장에서 사무를 판단하고 결정하고 할 수 있도록 새만금 개발청을 새만금으로 옮기겠다”고 밝히고 “투자를 들여오고 다른 시설들의 활용을 더 용이하게 할 수 있도록 예년에 비해 2배 정도 더 확보돼 있는 인프라 예산으로 동서도로, 남북도로 등 인프라 구축을 서두를 것”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는 또 “새만금이 착공된 게 26년 전인데, 속도가 지지부진하고 전북도민들 입장에서는 좀 애가 타는, 더러는 실망도 하고 화도 나는 그런 사업이 돼있다”며 “앞으로 수년 동안은 가시적인 변화를 보이는 그런 시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12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4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대 이중희 교수팀, '초고효율 고
제6회 잡영챌린지 큰 관심 속 개최
양용호 도의원, 전북도 해양산업 관련
전북대 컴퓨터공학부 ‘AR Lab팀’
장수초 총동문회, 경로당에 대형냉동고
전북대 왕은철 교수 저서, ‘세종도서
전북도,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첫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