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7.12.18 월 22:14 
검색
34개월 끈 전주교대총장, 후보 순위 바뀌어
새전북시눔 = 최정규 기자
2017년 12월 07일 (목) 07:58:09 새전북신문 http://www.sjbnews.com
   
   

34개월째 공석이던 전주교육대학교의 총장 후보자가 결정됐다. 하지만 기존 2순위자가 총장 적격 후보로 결정돼 논란이다.

6일 전주교대에 따르면 지난 5일 ‘총장 적격 후보자 수용 여부’를 묻는 대학 구성원 투표를 한 결과, 기존 2순위인 김우영(윤리교육과) 교수가 46.651% 득표율로 1순위 적극 후보로 결정됐다. 원래 1순위였던 이용주(과학교육과) 교수는 44.625%로 2순위로 밀려났다.

재차 실시한 투표에서 밀린 이 교수는 지난 2014년 12월 전주교대 총장임용후보추천위원회 투표에서 1순위로 결정된 바 있다.

대학 측은 이날 투표 결과를 교육부에 제출했다. 교육부와 청와대는 조만간 1순위로 결정된 김 교수를 총장으로 임명하는 절차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지난달 “총장 후보자를 추천한지 오랜 시간이 지났다”면서 “장기 공석 중인 전주교대 등 3곳에 대해 재투표를 통해 후보를 다시 추천해달라”고 요청했다.

투표 결과 순위가 뒤바뀌자 이 교수는 크게 반발하고 있다.

이 교수는 자료를 통해 “지난 여름 청와대에서 1·2순위 후보자한테 서류를 다시 제출받아 새로 인사검증 했으면, 바로 결정을 해야지 책임을 면하려고 대학에 떠넘겨 혼란을 가중시켰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가 대학 자율성을 무시한 채 아무 이유 없이 임용을 미뤄 그동안 이중으로 고통을 받았다”면서 “촛불로 정권을 교체해 적폐청산을 외치는 정부라면 과거 정권의 잘못을 바로 잡아 정의를 세워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재투표 자체가 법적 근거가 없는 위법한 행위”라면서 “1순위자가 과반 득표를 하지 못한 만큼 결과를 수용할 수 없고, 교육부가 2순위자를 임용 제청하면 교육부를 상대로 민·형사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 입장을 보였다.

전주교대는 2014년 12월 간선제로 이 교수를 1순위, 김 교수를 2순위 총장 임용 후보자로 선출해 2015년 1월 교육부에 추천했다. 

1년6개월 가량 임용을 미루던 교육부는 지난해 7월 총장 임용후보자의 재추천을 교대에 요구했다. 이 교수는 즉시 서울행정법원에 ‘임용제청거부 취소소송’을 냈지만 계류 중이다. 

이 교수는 지난달 이번 투표의 절차진행금지 가처분신청을 냈으나 시일이 촉박해 법원의 판단을 받지 못했다. 전주교대는 2015년 2월 유광찬 총장 퇴임 후 34개월째 총장이 공석 상태다. /최정규 기자

새전북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12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4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대 이중희 교수팀, '초고효율 고
제6회 잡영챌린지 큰 관심 속 개최
양용호 도의원, 전북도 해양산업 관련
전북대 컴퓨터공학부 ‘AR Lab팀’
장수초 총동문회, 경로당에 대형냉동고
전북대 왕은철 교수 저서, ‘세종도서
전북도,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첫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