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7.10.20 금 21:29 
검색
‘지역경제 블랙홀’ 대형마트 승승장구
전북도민일보 = 장정철 기자
2017년 10월 12일 (목) 06:58:27 전북도민일보 http://www.domin.co.kr
   
   

“지역 영세상인 말살하는 이마트 노브랜드마켓 완전 철수하라.”

지난 8월 전주시 서신동 이마트앞,

대형마트 노브랜드 골목상권 진출을 결사반대하는 성난 목소리가 또다시 울렸다. (주)이마트가 전주 지역에 잇따라 노브랜드 입점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지역 소상공인들이 발끈하고 나선 것이다.

전북나들가게연합회와 수퍼마켓연합회 등 전북소상공인대표자협의회는 전북상인대회를 개최하고 “이마트는 영세 소상공인의 생존권을 무시한 채 자본력으로 지역 영세상공인을 고사시키려 한다”며 입점 계획을 즉각 철회하라고 주장했다.

전북지역 대형마트들의 배짱영업과 문어발식 영업으로 인해 가뜩이나 취약한 지역경제와 도내 서민경제의 근간이 뿌리째 흔들리고 있다.

연간 1조원이라는 막대한 매출을 올리는 대형마트들이 십 수년째 지역경제 블랙홀로 작용하며 거대 공룡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지만 지역에 환원한 자금은 매출대비 1%도 채 안되는 실정이다.

도의회 송성환(전주3)의원과 전북도, 전주시, 지역 유통업계 등에 따르면 도내 대형마트 16개 점포(백화점 포함), 800여개 의 기업형 슈퍼가 올린 매출은 2014년 기준 1조3천896억원에 달한다.

도내 16개 대형마트가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 9월까지 거둬들인 전체 매출액은 3조3천억 원으로, 이 가운데 지역에 환원한 자금은 고작 0.04%인 12억 원 수준에 머물렀다.

반면 전북도내 제품을 사들인 매출액 비율은 1.4%, 공공기부금은 0.05%에 그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주시가 발표한 2016년 3/4분기 대형유통업체 상생협약이행 분석결과에 따르면 전주지역 대형마트 총 매출액은 1천973억여원으로 이중 지역환원 금액은 1억원 남짓에 그쳤다.

사실상 1년에 1조원 이상의 지역자금을 싹쓸이하고 있지만 곧바로 수도권 등의 본사로 빠져나가면서 가뜩이나 취약한 전북경제는 “돈맥경화”현상만 심화되고 있다. 현재는 대형마트 매장만 도내에 20여개에 달하고 있어 지역에서 걷어들인 매출은 더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인근 광주광역시의 경우 일부 유통업체의 현지법인화를 통해 세금과 매출 등을 지역으로 환원시키거나 지역에서 돈을 돌게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송성환 도의원은 “지난 2011년 전북 유통산업 상생협력 및 대규모 점포 등의 입점 예고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대형 유통업체의 지역사회 지원 등에 관한 사항을 규정했으나 사실상 무용지물로 전락했다”며 “전북도는 상생협의체를 통해 지역사회 환원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강력 제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유통산업 상생협력 조례의 경우 매년 수립해야 할 상생협력계획은 2013년 한차례 수립 이후 중단된 상태다”고 덧붙였다.

대형마트들은 지역 자본을 급속히 빨아들여 수도권으로 보내고 도내 소상공인과 영세업주들은 경영난으로 그만큼의 일자리가 결국 줄게된다. 이렇게되면 일자리를 찾아 다시 도민들이 지역을 떠나는 악순환이 되풀이되고 있다.

특히 대형 유통업체들이 최근에는 변종 SSM 등으로 교묘하게 골목상권까지 파고 들면서 어려움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전북도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12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4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김종철 도의원 “전라북도 마이스산업
[포토뉴스] 전북도 진홍 정무부지사
고창군, ‘2017 고창군 군민의 장
익산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통해 경쟁
익산시, 악취대책 민관협의회 회의 개
익산 팔봉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어려
도의회소식지 ‘전북의회21’ 가을호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