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17.12.18 월 22:14 
검색
[논평] DJ노벨상 취소 공모 철저한 진상조사와 책임 물어야
2017년 10월 10일 (화) 19:09:07 신상철 기자 sinscastle@naver.com
   
   

[논평 전문]

MB 정부당시 국정원의 노벨상 취소 모의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번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한 노벨상 취소 모의는 보수단체를 이용한 매우 조직적이었다고 밖에 볼수 없다.

국정원 직원이 일개 보수단체 대표와 이메일로 주고 받을 수 있는 내용이라고 하기엔 단순하지가 않다.

또한 국정원과의 공모 여부가 사실로 드러났을 경우, 이는 의도적으로 국정원이 정치에 개입한것이나 다름없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우리나라 최초 노벨평화상 수상을 자랑스럽게 여긴 국민들로서는 상당히 충격적이고 경악을 금치 못할 일이다.

검찰은 어떻게든 전직 대통령의 업적까지 뒤집으려 했고 왜곡하려는데 혈안이 됐던 MB 국정원에 대한 철저한 진상을 조사해야만 한다.

특히 국가기관으로서 임무를 저버리고 민간단체와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상 취소 청원을 기획한 관계자들에 대한 철저한 진상 조사와 책임을 물어야만 한다.

아울러 이번 문제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도 직결되는 문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명박 전 대통령은 아무런 입장도 내고 있지 않다.

현재도 과거 정권에 대한 정치 보복이라고 그저 말할 참인가?

당사자인 이명박 전 대통령 또한 즉각 국정원의 노벨상 취소 청원 사건에 대한 명백한 입장을 밝혀야 할 것이다.

2017. 10.10

더불어민주당 전라북도당 김춘진 위원장

신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12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24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대 이중희 교수팀, '초고효율 고
제6회 잡영챌린지 큰 관심 속 개최
양용호 도의원, 전북도 해양산업 관련
전북대 컴퓨터공학부 ‘AR Lab팀’
장수초 총동문회, 경로당에 대형냉동고
전북대 왕은철 교수 저서, ‘세종도서
전북도, 도시재생 뉴딜 공모사업 첫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