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2.6.28 화 09:07 
검색
[오늘의운세]용, 어쨌든 내 떡
2008년 08월 16일 (토) 09:14:39 박용근 기자 xyzpark@naver.com
◇2008년 8월16일 토요일(음력 7월16일)

▶쥐띠

한번에 모든 걸 성취하려는 욕심으로 1· 7· 9월생 매사가 답답하게 진행되는 듯 느껴진다. 그렇다고 투기에 손대면 더 큰 것을 잃어버릴 수니 조심할 것. 60년생 ㅁ· ㅊ· ㄹ 성씨 남의 일에 참견을 마라. 그 책임 모두 당신에게 돌아올 듯. 밤 운전조심.

▶소띠

61년생 ㄱ· ㄹ· ㅎ 성씨 기혼여성은 혼자만의 비밀을 앞으로 지탱할 수 있을는지. 특히 시누이에게 누설하면 문제가 크게 확대되니 고통스럽더라도 자기 수양의 기회로 삼아라. 1· 4· 12월생은 실수 없이 자기 몫을 정당히 챙기는 것을 우선으로 할 날.

▶범띠

허영을 버리고 분수를 지킬 때 5· 2· 4월생은 행운을 기대할 수 있으리라. 여성은 남편을 사랑한다면 끝까지 믿고 따르라. 지금의 고통에서 벗어나려는 생각보다 함께 힘을 모아 추진할 것. 검정색옷은 자기의 나약함을 드러내니 푸른색으로 힘 얻어라.

▶토끼띠

손 댄 사업이 하강기류를 탄다고 2· 5· 11월생 다른 업종으로 전업하면 큰코 다칠 수 있다. 현재대로 유지하면 쨍 하고 해뜰날 있으니 변동은 생각지도 말 것. ㅅ· ㅁ· ㄹ 성씨는 사랑하는 자와 힘될 자를 서쪽사람에게 빼앗길 수. 뱀· 원숭이띠와 함께 물리쳐라.

▶용띠

ㄱ·ㅁ·ㅇ 성씨 때로는 자신이 원하지 않았던 일이 천직이 될 수도 있다.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다보면 기대보다 더 큰 성과를 거두고 보람도 느끼게 될 듯. 1· 3· 7월생 지나치게 남을 의식하기에 앞서 주어진 책임을 다하라. 힘겨움을 알 때 금전도 따름.

▶뱀띠

변동을 생각하나 지금은 시기상조. 12· 4· 8월생 허영을 버리고 분수를 지켜야만 생업으로 가정을 지킬 수다. 행운은 아무에게나 오는 것이 아니니 ㄱ· ㅈ· ㅎ 성씨 하는 일에 열심히 매달려 보라. 종합건설· 운수창고· 조립금속 업계는 길한 날.

▶말띠

2·6·10월생 넘치지도 모자라지도 않는 중용을 지켜야 할 때. 직장 내 동료간 파벌이 형성되더라도 그 어느 쪽에도 가담하지 않는 것이 최선의 방법. ㅅ·ㅊ·ㅈ 성씨는 남에게 싫은 소리 못하는 성격이더라도 양띠의 부탁은 과감히 물리치는 게 좋을 듯.

▶양띠

67년생 두 가지 일을 놓고 갈등하는 격. ㄱ· ㅇ· ㅅ 성씨 결단 못 내리고 우왕좌왕하면 큰 손해 볼 듯. 한 가지 일에 승부를 걸어라. 5· 3· 9월생 애정은 상대만 생각 말고 자기도 챙겨야 할 때. 봐주는 것도 한 두 번이지 자꾸 봐주면 습관 된다. 북· 동쪽 길.

▶원숭이띠

한 가지 목적이 있으면 끝을 본다는 각오로 끝까지 가야 결실을 볼 수 있다. 1· 6· 10월생 이것저것 끝맺음 없이 천방지축으로 흔들린다면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되는 일이 없을 것이다. ㄱ· ㅇ· ㅂ 성씨 성공하려면 절대 서두르지 마라. 대기만성을 염두에 둘 것.

▶닭띠

ㄱ· ㅈ· ㅂ 성씨 직장인은 중요한 결정은 절대 망설이지 말 것. 큰일에 두각을 나타낼 운이니 상사의 도움을 받아 점프할 수다. 7· 8· 9월생으로 미색옷을 즐기는 사람은 애정엔 매사 노심초사요 느는 것은 걱정뿐이니 적색이나 푸른색을 가까이 하라.

▶개띠

회사에서 자기 몫을 빼앗길 수 있으니 1· 7· 12월생은 양보도 적당히 해야지 본인 의견이 전혀 없으면 우유부단한 사람으로 낙인찍히기 쉽다. 자기주장을 확실하게 할 수 있는 자신감을 가져라. ㅁ· ㅇ· ㅅ 성씨 보증부탁은 받지 말 것. 큰 불상사 생길 듯.

▶돼지띠

자기 앞길도 알지 못하면서 남의 일 걱정하고 있는가. 47년 9· 3· 8월생 남의 의견에 자기 생활을 담보로 잡히지 마라. 무엇보다도 본인 생업에 힘쓸 때. ㄴ· ㅈ· ㅊ 성씨 무작정 변동은 어리석은 일. 정확한 정보를 입수하고 나서 결정해도 결코 늦지 않다.

원추 원장(구삼원) 02-959-8493·010-5584-9393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진안홍삼연구소, 잔류농약분석능력 (국
김관영 당선인, 국민의힘 전북도당 방
7월 1일 제36대 전북도지사 취임식
전북애향운동본부 “새 정부, 광역경제
김관영 당선인, “돈 버는 수산양식
“에너지 자립” 전주시 에너지센터 개
전라북도 인수위, 문화콘텐츠 입주기업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