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8.5 수 14:43 
검색
[허클베리핀과 놀기 49] 넓고 푸른 강, 소리없이 침몰하는~
2016년 03월 09일 (수) 20:59:52 박용근 기자 laeunza77@hanmail.net
   
     

*나는 이 장면을 읽으면서 밝은 대낮이었다면 그럴 듯한 아름다움이 펼쳐졌을 것 같다. 넓고 푸른 강, 소리 없이 침몰하는 커다란 물체, 여전히 도도히 흐르는 드넓고 무심한 미시시피.

그러나 실제는 폭풍우가 치는 밤이다. 물살이 사정없이 쳐대는 살벌한 강이고, 이렇게 낭만주의 의 대가 월터 스코트는 수장되고 말았다. 월터스콧은 영국인이고 시인이자 소설가 변호사이며 귀족가문이고 준 남작의 칭호도 받았다.

1771년에 태어났고 우리에게 친근한 작품은 아이반호이다. 아이반호는 영국의 역사와 매우 관련이 깊은 서사적 작품이다.

트웨인이전 까지는 미국의 작가들이 영국식의 문학을 벗어나지 못했는데 트웨인 이후부터를 진정한 미국문학이라고 평가받는 다는 점에서 트웨인이 왜 월터 스코트를 침몰시켰는지 이해 할 만하지 않은가.*

'I struck for the light, but as soon as he turned the corner I went back and got into my skiff and bailed her out and then pulled up shore in the easy water about six hundred yards, and tucked myself in among some woodboats; for I couldn't tewt easy till I could see the ferry-boat start. But take it all around, I was feeling ruther comfortable on accounts of taking all this trouble for that gang, for not many would a done it. I wished the widow knowed about it. I judged she would be proud of me for helping these rapscallions, because rapscallions and dead beats is the kind the widow and good people takes the most interest in.

나는 그가 말한 불빛을 향해 곧장 가는 시늉을 했지만 그가 모퉁이를 돌아 안보이게 되자마자 내 보트에 다시 되돌아가 약 육백 야드 아래쯤에 물살이 잔잔한 강가에 대고 다른 나무 보트들 사이에 숨겼다. 나는 그 여객선이 출발하는 것을 보기 전에는 마음이 편하지 않을 것 같다. 그러나 어느 면에서는 내가 이 모든 일을 그다지 많은 사람들이 하지 않을 그 악당들 때문에 한다는 것이 오히려 뿌듯함을 주는 것 같기도 하다. 미망인이 이 사실을 알면 좋겠다. 미망인이나 착한 사람들은 악한 사람들이나 죽은 사람들에게 엄청 관심을 가지고 있으니 분명히 나를 자랑스러워 할 게다.

Well, before long, here comes the wreck, dim and dusky, sliding along down! A kind of cold shiver went through me, and then I struck out for her. She was very deep, and I see in a minute there warn't much chance for anybody being alive in her. I pulled all around her and hollered a little, but there wasn't any answer; all dead still. I felt a little bit heavy-hearted about the gang, but not much, for I reckoned if they could stand it, I could.

어라, 저기 난파선이 오고 있다. 희미하고 어슴푸레하게 아래로 미끄러져 내려온다. 한 줄기 오싹한 떨림이 등골을 스치고 지나간다. 나는 난파선으로 다가갔다. 그 배는 매우 깊이 가라않은 상태다. 그 상태로는 안에 있던 사람이 살아서 나올 가능성은 희박하다. 나는 난파선을 빙 둘러 돌아다니면서 소리를 질렀다. 그러나 아무런 대답이 없다. 모든 것이 죽은 듯 조용하다. 그 악당들 때문에 조금 아픈 마음이다. 그러나 그렇게 많이는 아니다. 내 생각에 그 안에서 그 악당들이 이제 안식에 들어갔으니 나도 안식할 수 있다.

Then here comes the ferry-boat; so I shoved for the middle of the river on a long down-stream slant; and when I judged I was out of eye-reach, I laid on my oars, and looked back and see her go and smell around the wreck for Miss Hooker's remainders, because the captain would know her uncle Hornback would want them; and then pretty soon the ferry-boat give it up and went for shore, and I laid into my work and went a-booming down the river.

그 때 저기 증기선이 오고 있는 것이 보인다. 나는 대각선으로 내려가는 유속을 따라 아래쪽의 강 중간으로 배를 밀었다. 증기선의 시야에서 벗어났다고 여겨질 때 나는 노 젓기를 멈추고 뒤를 돌아 증기선이 그녀의 삼촌 혼백크에게 가져갈 후커양의 물건들을 찾기 위해 난파선의 둘레를 탐색하다 곧 포기하고 강가로 행하자, 나는 있는 힘껏 노를 저어 맹렬한 기세로 강을 내려갔다.

It did seem a powerful long time before Jim's light showed up; and when it did show, it looked like it was a thousand mile off. By the time I got there the sky was beginning to get a little gray in the east; so we struck for an island, and hid the raft and sunk the skiff, and turned in and slept like dead people.

짐의 불빛이 나타나기 까지가 하염없이 길기만하다. 그리고 불빛이 나타나자 또 그것은 천마일 이나 떨어져 있는 것 같았다. 불빛에 다 왔을 때는 저 멀리 동쪽하늘이 희미하게 밝아오기 시작했다. 그래서 우리는 한 섬을 향하여 출발하여 도착한 후 뗏목을 숨겨놓고 내 보트는 물에 가라앉혀놓고 잠자리에 들어 둘 다 죽은 사람처럼 잠 속으로 빠져들었다.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은행, 자산관리 컨설팅 역량강화
전주복숭아 큰잔치 열린다..29일 아
전북도, 부동산소유권 이전 특별조치법
전주서 또 대부업 사기…36명 "고수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후쿠시마 원전사고 10년’ 고창군
대한민국 첫 수소시내버스, 전주시 달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