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1.11.29 월 10:12 
검색
[신승호의 전주천 31] 비오리..연미복의 진객, 전주천을 수놓다
2016년 02월 17일 (수) 21:51:54 박용근 기자 namshs@naver.com

비오리는 겨울철새의 신사로 불리웁니다. 하얀 몸매, 녹색광택이 나는 머리털하며, 붉은 다리..겨울철새 오리중 최고의 멋쟁이입니다. 그 비오리가 떼를지어 전주천에 깃들었습니다.

   
     

몸길이는 65㎝ 정도이며 붉은색의 부리 끝에는 검은색 점이 있고, 수컷의 경우 댕기가 없는 녹색의 둥근 머리는 야외에서 검게 보이기도 하며, 등의 검은색과 몸의 흰색이 대조되고 눈은 검은색입니다. 천천히.. 멋진 유영은 한폭의 그림입니다.

   
     

일반적으로 오리류는 부리 모양이 넓적하지만, 비오리류의 부리는 뾰족한 형태를 띠고 있습니다. 비오리의 도약, 흰 몸매와 검녹색 머리, 검은 날개, 그리고 부서지는 하얀 포말...

   
     

비오리가 자맥질에 들어 갑니다. 일반적으로 저수지나 하천 같은 옅은 담수에서 서식하지만 먹이를 쫒을 때는 9m까지...잠수 실력도 수준급입니다.

   
     

비오리는 우리나라 북쪽의 러시아 일대에서 유럽 북부 지역, 북아메리카 지역까지 번식합니다. 겨울에는 우리나라를 비롯하여 지중해, 흑해, 카스피해, 인도 북부, 중국, 일본 등지까지 이동하여 겨울을 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하천과 저수지 등지에서 겨울을 보냅니다. 일부 개체는 강원도 동강 지역을 중심으로 번식하고 있어 텃새이기도 합니다. 한 녀석이 큼직한 몰고기를 건져 올렸습니다.

   
     

둥지는 개울가에 흩어져서 각자 만들지만 때로는 수동(樹洞)[큰 나무의 밑동이 패어 생긴 굴]이나 인공 새집, 땅 위의 구멍, 강가의 구멍, 심지어 건물에도 둥지를 틉니다. 산란기는 4~6월이고 한배의 산란 수는 9~10개이며, 암컷이 전담하여 알을 품습니다. 알을 품는 기간은 32~35일이며, 새끼를 키우는 기간은 60~70일입니다. 먹이는 주로 어류이나 새끼들은 많은 양의 수서 곤충을 포식합니다.

그러나 겨울은...역시 물고기입니다. 큼직하고 먹음직스러운 녀석, 이를 지켜보는 친구들은 어떨까요?

   
     

난리가 났습니다. 그냥 넘길 일이 아닙니다.

   
     

  쫒고 쫒기고... 신 작가님에 따르면 전주 근교 한 저수지에는 보기드물게 잠수성 오리인 비오리가 한때 250여마리까지 집단서식하며 ​베스를 주 먹이로 활동하고 있는데, 극성스러운 낚시꾼들이 보트를 타고 휘젓고 다니며 낚시를 하고 다녀 오리들이 불안을 느껴 자취를 감추는 안타까움도 있다고 합니다. 

   
     

암컷은 연한 갈색의 머리에 멱은 흰색이며, 목에는 흰색 띠가 있습니다. 머리의 갈색 부분과 몸의 회색 부분이 뚜렷이 구분되며 눈은 갈색입니다. 다른 녀석들은 암수 차림이 너무 차이가 나지만, 비오리는 다릅니다. 수컷은 수컷대로, 암컷은 암컷대로 못스런 당당함이 있습니다.

지구상에 서식하는 오리과의 조류는 149종으로, 이 중 45종이 우리나라에 서식하고 있습니다. 비오리는 오리과의 조류로 비오리속에 속합니다.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비오리속의 조류는 흰비오리, 바다비오리, 호사비오리, 비오리 4종이 있습니다. 흰비오리는 내륙의 저수지·하천·하구 등지에 서식하며, 바다비오리는 해안이나 하구에 서식합니다. 호사비오리는 환경부에서 지정한 멸종 위기 야생 동·식물 Ⅱ급으로 보호받는 종이며, 2005년 3월 17일 천연기념물 제448호로 지정되었습니다.  (한국향토문화전자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새해, 신 작가님과 함께 더욱 멋진 전주천 기행을 기원합니다. 

*****   *****   *****   *****   *****   *****   *****   *****   *****   *****    *****    ***** 

신승호 작가 프로필

   
     

전라북도청 예산.자치행정과장
진안부군수
대한민국홍조근정훈장포상

전국지방행정공무원 미술전람회 대상
개인전(진안문예회관)
전라북도립미술관초대전
전라북도 사진대전운영위원
전라북도 관광사진 공모전등 심사위원
전라북도 사진대전 초대작가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이재명 메타버스 호남일정에 전북 왜
김용호 국민의힘 남·임·순 당협위원장
전북도, 고군산군도 국가지질공원 인증
전주시자원봉사센터, 자원봉사 수요처
전주종합경기장 ‘정원의 숲’ 조성 첫
전북은행, 창립 52주년 기념 JB카
전주시, 겨울철 위기가구 발굴·지원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