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8.5 수 14:43 
검색
[허클베리핀과 놀기 46] HUNTIN FOR THE BOAT ; 보트 찾기
2016년 01월 08일 (금) 12:19:23 박용근 기자 laeunza77@hanmail.net

*바로 허크의 코앞에서 낮은 목소리로 이야기 하는 악당들, 그들의 계획을 무산시키려는 허크, 그런데 뗏목이 없어졌다!*

And in he come, and Bill after him. But before they got in, I was up in the upper berth, cornered, and sorry I come. Then they stood there, with their hands on the ledge of the berth, and talked. I couldn't see them, but I could tell where they was, by the whisky they'd been having. I was glad I didn't drink whisky; but it wouldn't made much difference, anyway, because most of the time they couldn't a treed me because I didn't breathe. I was too scared. And besides, a body couldn't breathe, and hear such talk. They talked low and earnest. Bill wanted to kill Turner.

   
     

그가 들어오고 뒤이어 빌도 들어왔다. 나는 그들이 들어오기 바로 전에 선실침상위에 올라가 구석에 웅크리고서 배에 남은걸 후회하고 있었다. 두 남자는 거기에 서서 한 손은 선실 내가 있는 침상 가에 올려놓고 이야기를 시작했다. 나는 그들을 볼 수 는 없었지만 그들이 마셨던 위스키 냄새 덕분에 어디에 있는지는 알 수 있었다. 나는 내가 위스키를 마시지 않은 것을 다행으로 여겼지만 그렇다고 그렇게 크게 다행은 아니었다. 어쨌든, 왜냐하면 나는 너무 두려워 거의 숨을 쉬지 않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내가 두려워서 숨을 멈추고 있었기 때문에 그들이 하는 말을 들을 수 있었다. 그들은 낮고도 진지하게 이야기 했다. 빌은 터너를 죽이고 싶어 했다.

says:

'He's said he'll tell, and he will. If we was to give both our shares to him now, it wouldn't make no difference after the row, and the way we've served him. Shore's you're born, he'll turn State's evidence; now you hear me. I'm for putting him out of his troubles.'

'So'm I,' says packard, very quiet.

'Blame it, I'd sorter begun to think you wasn't. Well, then, that's all right. Les' go and do it.'

'Hold on a minute; I hain't had my say yit. You listen to me. Shooting's good, but there's quieter ways if the thing's got to be done. But what I say, is this; it ain't good sense to go court'n around after halter, if you can git at what you're up to in some way that's jist as good and at the same time don't bring you into no resks. Ain't that so?'

말하기를:

‘놈은 항상 말하겠다고 해왔고 그렇게 할 거야. 우리가 우리 두 사람의 몫을 그에게 다 준다 해도 앞으로 일어나는 일은 별반 차이가 없을 거야. 그리고 우리가 그를 때려눕히고 묶어 놨다 하더라도 니가 살아있는 것만큼이나 확실하게 그놈은 법정에서 우리에게 불리한 증언을 할 것이다. 이제 내말 들어. 내가 가서 놈을 끝장낼게.’

‘내말이 그 말이야.’ 팩커트가 매우 조용히 말했다.

‘ 젠장, 나는 네가 다르게 생각하는 줄 알았네. 자, 그럼, 다른 문제는 없는 거네. 가서 해치우자.’

‘잠깐만 기다려; 아직 할 말이 남아있어. 잘 들어봐. 총을 쏘는 것은 좋아 만일 그 일을 조용히 할 수만 있다면 말이지. 내가 하려는 말은 이거야; 네가 이루고자 하는 일을 똑 같이 훌륭하게 달성 할 뿐만 아니라 위험에 처하게 하지도 않을 방법을 놔두고 목에 밧줄을 자청하는 것은 똑똑한 생각이 못돼, 안 그래?’

'You bet it is. But how you goin' to manage it this time?'

'Well, my idea is this: we'll rustle around and gether up whatever pickins we've over looked in the staterooms, and shove for shore and hide the truck, then we'll wait. Now I say it ain't a-goin' to be more 'n two hours befo' this wreck breaks up and washed off down the river. See? He'll be drownded, and won't have nobody to blame for it but his own self. I reckon that's a considerable sight better'n kill' of him. I'm unfavorable to killin a man as long as you can git around' it; it ain't good sense, it ain't good morals. Ain't I right?'

‘Yes- I reck'n you are. But s'pose she don't break up and wash off?

'Well, we can wait the two hours anyway, and see, can't we?'

'All right, then; come along,'

   
     

‘확실히 그렇지. 하지만 이런 때 어떻게 그런 수를 찾아내겠어?’

‘자, 내 생각은 이래; 우리는 빨리 돌아다니면서 특등실에 남아있는 것들을 다 챙겨 나간 다음 강가에 물건들을 숨겨놓고 기다리는 거지. 이배는 채 두 시간이 지나지 않아 부서져 떠내려갈 것 같아. 알겠어? 그는 물속에 수장 되는 거야 그러면 아무도 탓 할 수 없는 거지 다 자기 탓이니까. 내 생각엔 그를 죽이는 것보다 이게 훨씬 나은 것 같은데, 나는 피해서 갈 방법이 있는 한 살인은 반대야, 분별 있는 행동도 아니고 도덕적이지도 않아, 그렇지 않아?

‘그래- 네 말이 맞는 것 같다. 하지만 만약 배가 부셔지지도 않고 떠내려가지도 않는다면?’

‘어쨌든, 두 시간 정도는 기다려 보고, 그 다음에 생각해볼 수는 있잖아?’

‘좋아, 그럼; 빨리 가자.’

So they started, and I lit out, all in a cold sweat, and scrambled forward. It was dark as pitch there; but I said in a kind of a coarse whisper, 'Jim!' and he answered up, right at my elbow, with a sort of a moan, and I says:

'Quick, Jim, it ain't no time for fooling around and moaning; there's a gang of murderers in yonder, and if we don't hunt up their boat and set her drifting down the river so thee fellows can't get away from the wreck, there's one of 'em in a bad fix -for the Sheriff'll ge'em. Quick - hurry! I'll hunt the labboard side, you hunt the stabboard. You start at the raft, and - '

'Oh, my lordy, lordy! Raf? Dey ain' no raf' no mo', she done broke loose in gone! - 'en here we is!'

그러고 그들은 떠났고 나는 식은땀을 흘리며 서둘러 기다시피 앞으로 갔다. 칠흑 같은 어둠속에서 거친 속삭임으로 ‘짐!’하고 불렀다. 그런데 짐이 바로 내 옆에서 불쑥 신음하듯 대답을 하는 것이 아닌가, 나는

‘빨리, 짐, 꾸물거리거나 신음할 때가 아니야; 저기 안에 살인자들이 있어. 만일 우리가 그들의 보트를 찾아내서 떠내려 보내 그 사람들을 이 난파선 안에 가두지 않는다면 그들 중 한사람만 죽을 것이고 만일 우리가 보트를 찾아낸다면 보안관이 올 때까지 그들을 잡아둘 수 있을 거야. 빨리-서둘러, 나는 오른쪽을 찾아 볼 테니 너는 왼쪽을 찾아봐. 뗏목을 준비해, 그리고-’

‘오, 하느님! 주여! 뗏목은? 뗏목이 없어. 뗏목이 부서져 날아가 버렸어. 이제는 더 이상 없어, 우리는 여기 이렇게 있는데!’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은행, 자산관리 컨설팅 역량강화
전주복숭아 큰잔치 열린다..29일 아
전북도, 부동산소유권 이전 특별조치법
전주서 또 대부업 사기…36명 "고수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후쿠시마 원전사고 10년’ 고창군
대한민국 첫 수소시내버스, 전주시 달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