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8.5 수 14:43 
검색
[허클베리핀과 놀기 43] CHAPTER 12 : 느릿한 항해
2015년 12월 07일 (월) 23:00:03 박용근 기자 laeunza77@hanmail.net

*허크가 오두막집 여인에게 둘러댄 곳 ‘고센’은 성경에 나오는 지명이다. 이집트의 총리가 된 야곱의 아들 요셉이 기근에 시달리는 아버지와 형들을 이집트로 불러들이는데 이때 이스라엘민족이 정착한 이집트 땅이 ‘고센’이다. 고센은 하나님이 이집트를 재앙으로 멸할 때 구별하여 재앙을 내리지 않은 곳이다. 고센은 허크와 짐의 휴식처 안식처를 의미한다. 의도하지 않았지만 떠나게 되는 본격적인 허크와 짐의 미시시피 모험이 시작된다. 엘리엇이 말했듯이 강에서의 여행은 오로지 한 방향뿐이다. 아래로.. 아래로...

*****   *****   *****   *****   *****   *****   *****   *****   *****   *****   *****  

I went up the bank about fifty yards, and then I doubled on my tracks and slipped in and was off in a hurry. I went up stream far enough to make the head of the island, and then started across. I took off the sun-bonnet, for I didn't want no blinders in, then. When I was about the middle, I hear the clock begin to strike; so I stops and listens; the sound come faint over the water, but clear-eleven. When I struck the head of the island I never waited to blow, though I was most winded, but I shoved right into the timber where my old camp used to be, and started a good fire there on a high-and-dry spot.

나는 강둑길로 오십 야드쯤 간 뒤 발자국을 두 겹으로 해놓고 강으로 들어가 서둘러 떠났다. 섬의 충분히 머리 부분에 도착할 만큼 물결을 거슬러 올라간 후 강을 건너기 시작했다. 모자 때문에 더 이상 시야를 가리기 싫었으므로 챙 넓은 모자를 벗고 강을 건너기 시작해서 강의 중간쯤에 이르렀을 때 저 멀리 강 건너에서 시계소리가 들려왔는데 희미하지만 분명히 열한시를 알리고 있었다. 섬의 머리 부분에 도착해서 잠시도 머뭇거리지 않고 비록 몹시 허둥댔지만 정확히 예전에 내가 머물렀던 숲속 야영 장소에 정박하고 들어가 가장 높고 건조한 곳을 찾아 모닥불을 활활 피워놓았다.

Then I jumped in the canoe and dug out for our place a mile and a half below, as hard as I could go. I landed, and slopped through the timber and up the ridge and into the cavern. There Jim laid, sound asleep on the ground. I roused him out and says:

그리고 다시 카누로 뛰어올라가 우리 보금자리가 있는 곳으로 일마일 반을 내가 할 수 있는 한 열심히 날쌔게 나아갔다. 그리고 상륙하여 숲속을 통하여 엎어지듯 간 다음 능선을 올라 동굴 안으로 들어갔다. 짐이 거기 땅바닥에 깊은 잠에 빠져 있었다. 짐을 일으키고 말했다.

'Git up and hump y1ourself, Jim! There ain't a minute to lose. They're after us!'

Jim never asked no questions, he never said a word; but the way he worked for the next half an hour showed about how he was scared. By that time everything we had in the world was on out raft and she was ready to be shoved out from the willow cover where she was hid. We put out the camp fire at the cavern the first thing, and didn't show a candle outside after that.

I took the canoe out from shore a little piece and took a look, but if there was a boat around I couldn't see it, for stars and shadows ain't good to see by. Then we got out the raft and slipped along down in the shade, past the foot of the island dead still, never saying a word.

‘일어나 짐을 챙겨, 짐! 꾸물거릴 시간이 없어. 그들이 우리를 쫓고 있어!’

짐은 아무것도 묻지 않았고 결코 한마디도 하지 않았지만 그 뒤로 한 시간 반 동안 짐을 챙기는 짐의 모습은 그가 얼마나 겁에 질렸는지 보여 주고 있었다. 이 세상에서 우리가 가진 모든 것이 뗏목위에 옮겨지고 숨겨져 있던 뗏목이 버드나무그늘아래에서 나올 준비가 되어있었다. 우리는 맨 먼저 동굴안의 모닥불을 끄고 그 뒤로 우리는 촛불하나도 켜지 않았다.

나는 강가로부터 카누를 조금 타고 나와서 주변을 살펴보았다. 주변에서 어떤 움직이는 배도 볼 수가 없었는데 이는 하늘의 별들이 주변을 보여줄 만큼 총명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뗏목을 저어 강가의 그늘을 따라 아무 말 없이 죽은 듯이 조용히 섬의 발치를 지나갔다.

CHAPTER 12 SLOW NAVIGATION ; 느릿한 항해

   
     

It must a been close onto one o'clock when we got below the island at last, and the raft did seem to go mighty slow. If a boat was to come along, we was going to take to the canoe and break for the Illinois shore; and it was well a boat didn't come we hadn't ever thought to put the gun into the canoe, or a fishing-line or anything to eat. We was in ruther too much of a sweat to think of so many things. It warn't good judgement to put everything on the raft.

우리가 마침내 섬의 아래에 도착했을 때는 아마 밤 한시를 향해가고 있었을 것이다. 뗏목은 정말이지 느려터지게 가고 있었다. 만일 배가 따라온다면 카누를 타고 일리노이 주 쪽 강가로 향할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다행히 어떤 배도 나타나지 않았다. 우리는 권총이나 낚시 줄, 먹을 것들을 카누에 나눠 실을 생각을 하지 못했고 너무 많은 다른 것들을 생각하느라고 정신이 없었다. 모든 것을 뗏목에 실은 것은 좋은 생각은 아니었다.

If the men went to the island, I just expect they found the camp fire I built, and watched it all night for Jim to come. Anyways, they stayed away from us, and if my building the fire never fooled them it warn't no fault of mine. I played it as low-down on them as I could.

만일 그 남자가 섬으로 갔다면 그들은 내가 피워놓은 모닥불을 찾아냈을 것이고 밤새도록 짐이 돌아오기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어쨌든 그들은 지금 우리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에 있는 것이다. 그리고 만일 내가 피워놓은 불이 그들을 골탕 먹도록 하지 못했다면 그것은 나의 잘못이 아니다. 나는 그들에게 수준에 맞는 최대한 비열한 방법을 써 준 것이다.

When the first streak of day begun to show, we tied up to a tow-head in a big band on the Illinois side, and hacked off cotton-wood branches with the hatchet and covered up the raft with them so she looked like there had been a cave-in the bank there. A tow-head is a sand-bar that has cotton-woods on it as thick as harrow-teeth.

첫 번 째날 아침이 밝아오기 시작할 때 우리는 뗏목을 일리노이 주 쪽의 모래톱에 묶은 후 손도끼로 미루나무 가지를 잘라내어 뗏목을 덮었다. 그래놓고 보니 그것은 오래전부터 그곳에 있던 낙반으로 보였다. 토우헤드는 그 위에 미루나무가 자라고 있는 모래톱인데 그것은 마치 치통에 시달리는 부은 이와 같은 모양이다.

We had mountains on the Missouri shore and heavy timber on the Illinois side, and the channel was down the Missouri shore at that place, so we warn't afraid of anybody running across us. We laid there all day and watched the rafts and steamboats spin down the Missouri shore and up-bound steamboats fight the big river in the middle. I told Jim all about the time I had jabbering with that woman; and Jim said she was a smart one, and it she was to start after us herself she wouldn't set down and watch a camp fire- no, sir, she'd fetch a dog. Well, then, I said, why couldn't she tell her husband to fetch a dog? Jim said he bet she did think of it by the time the men was ready to start, and he believed they must a gone up town to get a dog and so they lost all that time, or else we wouldn't be here on a tow-head sixteen or seventeen mile below the village- didn't care what was the reason they didn't get us, as long as they didn't.

우리는 미주리 주 쪽에는 산이 있고, 일리노이 주 쪽은 우람한 목재가 자라고 있고, 수로가 그 곳에서 미주리 강가로 흐르기 때문에 누구도 우리를 우연히 볼 걱정은 하지 않아도 되는 곳에 있었다. 우리는 거기에 하루 종일 누워 미주리 강가 쪽으로 회전하여 내려가는 뗏목들과 큰 강을 거슬러 올라가는 증기선들을 바라보았다. 나는 짐에게 그 여자와 수다 떤 이야기들을 다 해주었고 짐은 그녀가 매우 영리하다고 하면서 만일 우리를 쫓아온 사람이 그녀라면 그녀는 가만히 앉아서 모닥불 옆에서 절대 기다리지 않을 것이고, 개를 데리고 왔을 것이라고 했다. 자, 그렇다면 그녀는 왜 남편에게 개를 데리고 가라고 말하지 않았느냐고 물었고 짐은 단언하건데 남편이 떠날 준비를 할 때에 생각해 냈을 것이고 그 남자는 읍내에 개를 데리러 갔을 것이고 그래서 그들은 시간을 다 써버렸을 것이라고 했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가 마을에서 십육, 칠 마일 떨어진 이곳에 없을 것이고, 그들이 우리를 못 잡은 이유는 그들이 우리는 못 잡는 한 신경 쓸 일이 아니라고 했다.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은행, 자산관리 컨설팅 역량강화
전주복숭아 큰잔치 열린다..29일 아
전북도, 부동산소유권 이전 특별조치법
전주서 또 대부업 사기…36명 "고수
전북도, 군산 강소연구개발특구 유치.
‘후쿠시마 원전사고 10년’ 고창군
대한민국 첫 수소시내버스, 전주시 달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