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 : 20.8.13 목 17:50 
검색
[허클베리핀과 놀기 40] 왜, 아직도 검둥이를 쫒고 있는 건가요?
2015년 11월 16일 (월) 21:50:14 박용근 기자 laeunza77@hanmail.net

THE SEARCH ; 수색

*허크가 앞으로 미시시피를 내려가면서 여행하게 되는 플롯을 구성하게 되는 당위성을 설명하여 주는 문단이다. 아무런 저항감이 없이 끄덕이게 되는 이야기의 자연스러움이 놀랍다.*

Well, he haint't come back sence, and they ain't looking for him back till this thing blows over a little, for people thinks now that he killed his boy and fixed things so folks would think robbers done it, and then he'd get Huck's money without having to bother a long time with a lawsuit. People do say he warn't any too good to do it. Oh, he's sly, I reckon. If he don't come back for a year, he will be all right. You can not prove anything in him, you know; everything will be quieted down then, and he'll walk into Huck's money as easy as nothing.'

'Yes, I reckon so, 'm. I don't see nothing in the way of it, Has everybody quit thinking the nigger done it?'

'Oh, no, not everybody. A good many thinks he done it. But they'll get the nigger pretty soon, now, and maybe they can scare it out of him.'

'Why, are they after him yet?'

‘아무튼, 그날 이후로 아직도 돌아오지 않고 있고, 아무도 그가 이번일이 흐지부지 지나가기 까지 돌아오리라고 기대하는 사람도 없는 상황이야. 이제는 그가 아들을 죽이고 사람들이 강도들에게 당한 것으로 믿게 한 다음 오랜 시간 재판에 질질 끌려갈 필요 없이 아주 쉽게 허크의 돈을 차지하려고 했다고 믿고 있거든. 내 생각에 사람들이 그는 그러고도 남을 사람이라고 말하고 있는 것 같아. 교활한 사람이야. 만일 그가 일 년 동안 만 잘 피해 돌아오지 않으면 그는 안전할거야 아무도 그가 그랬다는 것을 증명할 수 없고 그때가 되면 모든 것이 종결 되니까 그 다음에 유유히 허크의 돈을 가져가겠지.’

‘예,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음, 이건 잘 모르겠는데, 다들 그 검둥이가 그랬다는 생각은 이제 안하는 건가요?’

‘오, 아니야, 다 그렇지는 않아. 상당수가 검둥이가 그랬다고 생각해. 곧 검둥이가 집힐 것이고 겁을 줘서 실토하게 할 수 있을 거야.

‘ 왜, 사람들이 아직도 검둥이를 쫒고 있는 건가요?’

   
     

'Well, you're innocent, ain't you! Does three hundred dollars lay round every day for people to pick up? Some folks thinks the nigger ain't far from here. I'm one of them-but I hain't talked it around, A few days ago I was talking with an old couple that lives next door in the log shanty, and they happened to say hardly anybody ever goes to that island over yonder that they call Jackson's island. Don't anybody live there? says I. No, nobody, says they.

‘참, 너도 아무것도 모르는구나. 어디 삼백달러가 언제든지 나 주워가요 하면서 길바닥에 널려있든? 몇몇은 아직도 그 검둥이가 멀리 못 갔다고 생각해. 나도 그들 중 하나이고, 그렇다고 말하고 다니지는 않지만, 며칠 전에 이웃 통나무집에 사는 노부부랑 이야기를 하고 있는 중이었는데 그들이 우연이 저기 잭슨섬이라고 불리 우는 섬에 거의 사람이 가 본적이 없다고 말하는 거야. 아무도 거기에 안 사나요? 라고 물었지. 전혀 아무도 살지 않는다고 하는 거야.

I didn't say any more, but I done some thinking. I was pretty neat certain I'd seen smoke over there, about the head of the island, a day or two before that, so I says to myself, like as not that nigger's hiding over there ; anyway, says I, it's worth the trouble to get the place a hunt. I hain't seen any smoke sence, so I reckon maybe he's gone. if it was him; but husband's going over to see - him and another man. He was gone up the river; but he got back today and I told him as soon as he got here two hours ago.'

‘더 이상 아무 말도 안했지만 뭔가 짚이는 것이 있었어. 하루인가 이틀 전에 아주 청명한 날, 저 멀리 섬의 머리 부분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보았거든. 그래서 확실하진 않지만 저기에 그 검둥이가 숨어있을 것이다. 어쨌든 한번 가서 수색하는 수고를 해볼 가치는 충분히 있다고 혼자 생각했지. 그 뒤로는 연기가 보이지 않아서 만일 그였다면 그가 떠난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그래도 친구와 강을 수색하러 갔던 남편이 오늘 돌아오자마자 그이야기를 했지. 그게 두시간전일이야.’

I had got so uneasy I couldn't set still. I had to do something with my hands; so I took up a needle off of the table and went to threading it. My hand shook, and I was making a bad job of it. When the woman stopped talking, I looked up, and she was looking at me pretty curious, and smiling a little. I put down the needle and thread and let on to be interested - and I was, too - and says:

'Three hundred dollars is a power of money. I wish my mother could get it. Is your husband going over there tonight?'

나는 점점 불안해져서 가만히 있을 수가 없었다. 손으로 무언가를 해야만 할 것 같아서 탁자에 있는 바늘을 집어 들고 실을 꿰기 시작했다. 손이 덜덜 떨렸고 실 꿰는 것을 형편없이 못 했다. 그녀가 말을 멈추자 나도 눈을 들어 그녀를 보았다. 그녀는 나를 꽤 의아스러운 듯이 쳐다보더니 희미한 미소를 지었다. 실과 바늘을 내려놓고 흥미가 있는 척 했고 사실이 흥미가 당겼다.

‘삼백 달러면 엄청 큰돈이네요. 우리 엄마한테 그 돈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남편 분은 오늘 밤 거기로 가실 건가요?’

'Oh, yes. He went up town with the man I was telling you of, to get a boat and see if they could borrow another gun. They'll go over after midnight.'

' Couldn't they see better if they was to wait till daytime?'

'Yes. And couldn't the nigger see better, too? After midnight he'll likely be asleep, and they can slip around through the woods and hunt up his camp fire all the better for the dark, if he's got one.'

' I didn't think of that.'

The woman kept looking at me pretty curious, and I didn't feel a bit comfortable. Pretty soon she says:

‘오, 그럼. 그이는 아까 말한 남자와 함께 총 하나 더 빌릴 수 있는지 보고 보트도 빌려보겠다고 읍내에 갔어. 한밤중이 지나면 갈 거야.’

‘낮에 가면 더 잘 보이지 않을 까요?’

‘그래, 그런데 그 검둥이도 더 잘 보지 않겠니? 한밤중이면 그가 자고 있을 것이고 우리 남편은 숲속으로 숨어들어가기도 좋고 혹시 모닥불을 피워놨다면 그것 찾는 것도 어두운 것이 훨씬 좋겠지.’

‘그것은 생각 못했네요.’

박용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데일리전북은 소셜 미디어로의 지향과 발맞추어 SNS 상에서 주목을 받고 있는 명사들의  
글을 집중 소개하고 있습니다. 다만 SNS 포커스와 일부 외부 필진의 기고 내용은  
데일리전북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음을 양지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식물 세밀화
전주시, 2020 하반기 승진내정 인
전주시, 승진 및 전보인사..8월 7
전북대 김기현교수, 인간뇌 닮은 뉴로
[초점] 전주, 세계 여행자의 숨겨진
전북도, 9월 30일까지 폭염대책기간
군산대 새만금창의융합센터, 여름방학특
< script async src="https://platform.twitter.com/widgets.js" charset="utf-8">
  인사말씀  /  광고안내  /  제휴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청소년보호정책
 

주소:(56401) 전북 고창군 심원면 궁산1길 73 데일리전북
전화: 063) 253-0500 | Fax: 063) 275-0500
등록번호: 전북아00023 | 등록연월일 : 2007.6.25. | 발행 · 편집인: 이대성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이대성
Copyright ⓒ since 2007 데일리전북. all right reserved. mail to news2200@naver.com